삼양사 서브큐, 제18회 서울 카페쇼 참가
삼양사 서브큐, 제18회 서울 카페쇼 참가
  • 식품외식경제
  • 승인 2019.11.05 09: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냉동베이커리 통한 패스트 프리미엄 실현으로 차별화된 솔루션 제시
삼양사 서브큐가 제18회 서울 카페쇼에 참가해 냉동베이커리 상품을 활용한 시연 행사를 진행할 예정이다. 사진=서브큐 제공
삼양사 서브큐가 제18회 서울 카페쇼에 참가해 냉동베이커리 상품을 활용한 시연 행사를 진행할 예정이다. 사진=서브큐 제공

삼양사의 식자재유통사업 브랜드 서브큐가 오는 7일부터 10일까지 삼성동 코엑스에서 개최되는 ‘제18회 서울 카페쇼’에 참가해 신규 브랜드를 론칭하고 다양한 냉동베이커리 상품을 활용한 시연 행사를 진행한다.

매년 11월 개최되는 서울 카페쇼는 아시아 최대 규모의 커피, 차, 베이커리 관련 산업 전시회로 지난해 약 40개국, 600여 개 업체가 참여해 약 15만 명이 전시장을 찾았다.

서브큐는 이번 전시회에서 스위스 냉동베이커리 브랜드 ‘히스탕(Hiestand)’을 신규 론칭해 상품 포트폴리오를 확대한다. 히스탕은 유럽 냉동베이커리 1위 기업인 아리스타 그룹의 대표 브랜드 중 하나로 스위스 특유의 장인정신에 기반한 아티장 베이커리를 표방한다. 세계 최초로 RTB(Ready to Bake, 냉동베이커리) 크로와상을 개발하는 등 기술 혁신을 선도하는 히스탕은 장인이 만드는 정통 유럽빵을 냉동베이커리로 구현했다.

이번 전시회에서는 자체 개발, 생산한 냉동베이커리를 비롯해 △정통 유럽식 빵 브랜드 히스탕 △프랑스 프리미엄 베이커리 브랜드 ‘쿠프드팟(Coup de pates)’ △정통 덴마크 데니쉬 브랜드 ‘메테 뭉크(Mette Munk)’ △미국식 청키 쿠키 브랜드 ‘오티스 스펑크마이어(Otis Spunkmeyer)’ 등의 독점 수입 상품을 함께 선보인다.

또한 행사 기간 내내 다양한 시연 프로그램과 이벤트로 고객들과 소통한다. 프랑스 페이스트리 명장 파스칼 리오(Pascal Rio) 셰프와 서브큐 소속 제과제빵 기능장은 냉동베이커리를 활용한 프리미엄 디저트, 페이스트리 응용 레시피 등을 선보인다. 3일차에는 요리연구가 홍신애 씨가 명란바게트, 갈릭 크로와상 등을 시연한다. 냉동베이커리 홍보대사로 불리는 홍신애 씨는 메뉴 개발, 매장 컨셉 등 베이커리를 직접 운영하며 얻은 비즈니스 노하우를 주제로 토크쇼도 함께 진행한다.

삼양사 서브큐 관계자는 “냉동 상태로 유통, 보관하다 먹기 직전 조리하는 냉동베이커리가 신선하고 맛있는 빵을 제공할 수 있는 새로운 대안이 될 것”이라며 “서브큐는 냉동베이커리를 통한 패스트 프리미엄을 실현해 고객들에게 더욱 차별화한 솔루션을 제시할 것”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