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달거지’ 문제 비상… 단기근로자 관리 시급
‘배달거지’ 문제 비상… 단기근로자 관리 시급
  • 식품외식경제
  • 승인 2019.11.04 18: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배달거지’ 문제 비상… 단기근로자 관리 시급
○…최근 배달음식이 배달 과정에서 일부 사라지는 속칭 ‘배달거지’ 피해 사례 급증. 배달의민족, 요기요, 쿠팡이츠 등 배달업체가 고용한 배달기사가 중간에 음식을 빼먹는 일이 발생한 탓. 이에 따라 외식 프랜차이즈 업계도 비상. 배달음식 피해에 대한 불만은 결국 해당 브랜드의 신뢰도 하락으로 이어지기 때문. 일부 업체는 해당 피해를 방지하기 위해 배달음식 포장 용기 겉면에 스티커를 붙여 봉인할 정도. 사태가 심각해지자 소비자들은 단기 근로 종사자의 교육·관리 문제를 지적하며 시급한 대책 마련 요구. 관련 업계는 배달기사를 직접 고용하지 않고 알선업체를 통해 간접 고용하고 있어 직접 교육이 불가능하다고 주장. 고용주 보호 위한 관련 법령 개정 등 실효성 있는 대책 논의 필요.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