색다름 추구 Z세대, 삽겹·목살 대신 특수부위 선호
색다름 추구 Z세대, 삽겹·목살 대신 특수부위 선호
  • 이경민 기자
  • 승인 2019.11.21 18: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드람, 갈매기살 항정살 등심덧살 등 작년 대비 납품량 증가
Z세대가 이색적인 미식 경험을 추구하는 경향에 따라 삼겹살, 목살에 집중됐던 돼지고기 소비가 부산물이나 특수 부위로 범위가 넓어지고 있다. 사진=도드람 제공
Z세대가 이색적인 미식 경험을 추구하는 경향에 따라 삼겹살, 목살에 집중됐던 돼지고기 소비가 부산물이나 특수 부위로 범위가 넓어지고 있다. 사진=도드람 제공

10~20대를 아우르는 Z세대가 이색적인 미식 경험을 추구하는 경향에 따라 삼겹살, 목살에 집중됐던 돼지고기 소비가 부산물이나 특수 부위로 범위가 넓어지고 있다.

특수부위 인기가 가속화되면서 대형마트 식당 등 특수부위 납품량과 판매량도 크게 늘었다. 소비자의 관심 증가와 함께 특수부위를 판매하는 프랜차이즈가 생겨나면서 수요가 증가한 것으로 보인다.

한돈 대표 브랜드 도드람이 조사한 결과 특수부위 납품량이 전년 동기 대비 크게 신장했다. 가장 인기가 높은 갈매기살, 항정살, 등심덧살 등의 순으로 납품량을 살펴본 결과 갈매기살은 2018년 대비 36t 증가한 164t, 항정살은 54t 증가한 307t, 등심덧살은 무려 110t 증가한 319t을 기록했다.

도드람 자사 온라인 쇼핑몰 도드람몰의 2017년 대비 2019년 특수부위 판매량도 증가했다. 갈매기살은 592%, 항정살은 245%, 등심덧살은 180%의 매출 신장을 기록했다. 또한 2018년부터 판매를 시작한 토시살과 도깨비살의 인기도 높아지고 있다. 토시살의 매출은 지난해 대비 약 100%, 도깨비살은 약 48% 상승했다.

생육뿐만 아니라 특수부위나 부산물을 활용한 간편식(HMR)도 인기다. 도드람은 막창, 곱창, 오소리감투 등의 특수 부위 간편식을 선보였다. 특히 곱창을 활용한 제품의 경우 판매량이 급속도로 성장하며 대표 효자 상품으로 꼽히고 있다. 현재 도드람은 고객들의 입맛을 사로잡기 위해 100% 한돈으로 만든 특수 부위 및 부산물 간편식을 개발 중이다.

도드람 관계자는 “특수부위는 제품의 품질이 가장 중요하다”며 “김제FMC, 도드람안성공장 등 최첨단 가공시설을 통해 깨끗하고 신선한 제품을 전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