맥도날드, ‘일하는 성이 행복한 기업’ 여성가족부 장관상 수상
맥도날드, ‘일하는 성이 행복한 기업’ 여성가족부 장관상 수상
  • 이동은 기자
  • 승인 2019.12.06 17: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 직원 50% 이상, 레스토랑 매니저의 70% 이상 여성
정승혜 한국맥도날드 부사장(왼쪽)이 김중열 여성가족부 실 장에게 ‘일하는 여성이 행복한 기업’ 부문 여성가족부 장관상을  수상하고 있다. 사진=맥도날드 제공
정승혜 한국맥도날드 부사장(왼쪽)이 김중열 여성가족부 실 장에게 ‘일하는 여성이 행복한 기업’ 부문 여성가족부 장관상을 수상하고 있다. 사진=맥도날드 제공

한국맥도날드가 2019 좋은 일자리 대상에서 ‘일하는 여성이 행복한 기업’ 부문 여성가족부 장관상을 수상했다.

‘2019 좋은 일자리 대상’은 기획재정부, 고용노동부, 산업통상자원부, 여성가족부, 교육부, 중소벤처기업부, 경제사회노동위원회가 후원하는 상이다. 전문가들의 엄정한 심사를 통해 더 나은 일자리를 창출하고 근로 환경 및 고용의 질 개선에 기여해 고용 안정과 고용 다양성 등에서 모범이 되는 기업과 기관에 상을 시상한다.

한국맥도날드는 여성 인재 양성과 양성평등에 힘써온 공로를 크게 인정받아 ‘일하는 여성이 행복한 기업’ 부문에서 여성가족부 장관상을 받았다. 맥도날드는 유연근무제도와 출산휴직, 육아휴직을 장려하는 등 여성 인재들이 일하기 좋은 업무 환경을 조성하고 다양성과 양성평등을 중시하는 기업 문화를 다져 왔다.

현재 한국맥도날드의 전체 직원 중 여성 비율은 50% 이상이며 레스토랑 매니저의 70% 이상이 여성으로 구성돼 있다. 특히 한국맥도날드의 전체 임원 중 여성 임원의 비율은 40%로 국내 500대 기업 평균인 2.7%를 크게 상회한다.

맥도날드 고용 문화의 가장 큰 특징은 ‘열린 채용’을 지향해 취업 사각지대를 해소하는 데 적극적으로 노력한다는 점이다. 맥도날드는 최근 7년간 845명의 시니어 크루 채용했다. 또한 매년 300명가량의 시간제 크루들을 정규직 매니저로 성장시켰다. 실제 맥도날드 본사 직원의 50% 이상이 매장에서부터 커리어를 시작했으며, 전국 매장의 점장 중 70%가 시간제 직원인 크루로 입사해 점장으로 성장했다.

정승혜 한국맥도날드 인사 담당 부사장은 “맥도날드는 차별 없는 열린 채용과 다양성을 존중하는 기업 문화를 바탕으로 여성 인재 양성에도 지속해서 투자해 왔다”며 “앞으로도 맥도날드는 열정과 능력을 갖춘 인재들이 마음껏 성장하고 발전할 기회를 제공해 직원들과 함께 성장하는 기업이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