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식품연구원, ‘고령친화식품 국가인증 받는다’
한국식품연구원, ‘고령친화식품 국가인증 받는다’
  • 이경민 기자
  • 승인 2019.12.17 11: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령친화식품 산업표준이 지난 6일 개정돼 자율제에서 인증제로 전환한다.

‘KS H 4897’은 농식품부와 한국식품연구원(원장 박동준, 이하 식품연)이 고령친화식품의 제도적 기반을 마련하기 위해 지난 2017년 12월 29일 농식품부에서 운영 및 관리하는 한국산업표준(Korean Industrial Standards)으로 제정한 것이다.

최근 우리나라는 고령화가 빠르게 진행되고 있어 건강한 노후를 위한 고령친화식품에 관심이 증가하고 있다. 이에 많은 식품업체는 고령자를 위한 식품 개발 및 출시를 서두르고 있다.

2017년에 제정한 기존 고령친화식품 표준(KS H 4897)은 생산업체가 자율적으로 따를 수 있는 일종의 지침서로서 역할을 하는 기준·규격이었으나 이번 개정을 통해서 고령친화식품의 제품 검사, 공장심사 및 사후관리 등을 포함한 보다 강화된 품질 보증체계를 정착시키고 국가가 보증하는 인증제도의 장점을 더욱 부각할 방침이다.

KS H 4897 고령친화식품 표준은 물성 특성을 기반으로 단계를 나눴으며 이 밖에 고령자에게 취약한 영양불균형을 고려한 영양성분에 대해 최소 품질기준을 포함했다. 인증을 획득하고자 하는 고령친화식품은 적용 범위 및 품질기준 등에 맞춰 생산해야 한다.

또한 한국산업표준의 인증기준을 만족한 제품은 산업표준 인증심사 절차를 거쳐 한국산업표준에 적합한 것임을 나타내는 표시(심벌마크, 단계표시)를 하거나 이를 홍보할 수 있도록 했다.

개정된 표준은 관련 업계에서 다양한 형태의 고령친화식품 생산 및 표시에 대한 가이드 라인으로 활용될 것이며 인증제도는 소비자에게는 선택의 기회 및 알 권리를 보장하는 기준으로 자리매김할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김재호 식품연 산업지원연구본부장은 “이번 고령친화식품의 표준 개정 및 인증제도 도입을 통해 충분한 정보의 제공이 가능해져 관련 산업의 활성화에 도움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