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약처, 수입식품 현지 사전안전관리 강화로 위해식품 차단
식약처, 수입식품 현지 사전안전관리 강화로 위해식품 차단
  • 박현군 기자
  • 승인 2020.01.17 17: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해 해외제조업소 458곳 점검…위생상태 불량 66곳 수입중단 등 조치

식품의약품안전처(처장 이의경)가 지난해 우리나라로 식품을 수출하는 해외제조업소 458곳에 대해 현지실사를 실시한 결과 위생관리가 불량한 66곳을 적발해 수입중단 등의 조치를 했다.

통관검사 부적합 발생 등 위해발생 우려가 있어 현지실사 실효성이 높은 대상업소를 선정해 사전안전관리를 강화한 결과 부적합률이 전년도와 비교해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적발 업소 주요위반 내용은 △원․부재료의 위생상태 불량 △식품취급용 기계·기구류의 세척·소독 등 위생관리 미흡 △작업장 종사자의 개인 위생관리 미흡 △작업장 내 해충 등 방충·방서관리 미흡 등 식품안전에 기본이 되는 위생·안전관리에 관한 사항이다. 부적합 품목으로는 김치류, 면류, 과일·채소음료, 소스류, 땅콩 또는 견과류가공품, 쇠고기, 향신료가공품, 다류 등이다.

이번에 적발된 제조업소 66곳 중 위생‧안전 관리상태가 매우 불량한 37곳에 대해서는 수입중단을 조치하고 나머지 29곳은 개선명령과 함께 수입검사를 강화했다.

식약처는 올해도 식품사용 금지물질 검출 등 위해발생 우려가 큰 해외제조업소를 선정해 현지실사를 실시할 계획이다. 특히 통관검사에서 부적합 빈도가 높은 식품, 금속·이물검출 등 위해정보 식품, 소비자 불만 사례 식품 등을 수출한 국가의 제조업소에 대해 집중적으로 실시한다는 방침이다.

또한 소비자가 위해발생 우려가 있는 해외제조업소 등의 정보를 알 수 있도록 수입중단 조치한 해외제조업소에 대해 식약처 홈페이지에 공개하는 등 생산단계서부터 안전관리를 시행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