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랜차이즈 가맹부담금 차이 심각… 최대 16배
프랜차이즈 가맹부담금 차이 심각… 최대 16배
  • 식품외식경제
  • 승인 2020.02.04 15: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프랜차이즈 외식업체의 가맹사업자 부담금이 업종에 따라 최대 16배 차이 나는 것으로 드러나. 소비자교육중앙회는 지난해 10월 14일~11월 13일까지 무스쿠스·948키친·꽃마름·마르샤브·바르미샤브샤브n칼국수·채선당·도쿄스테이크·미카도스시·쿠우쿠우·스시오·블랙컨테이너·메이탄·홍콩반점0410·서가앤쿡·불고기브라더스·풀잎채 등 15개 업체를 대상으로 가맹사업자 부담금 조사 실시. 이 중 도쿄스테이크 부담금이 8110만 원으로 최저, 무스쿠스 부담금이 13억1055만 원으로 최고. 가입비는 스시오 블랙컨테이터 550만 원으로 최저 무스쿠스가 1억1000만 원으로 최고 기록. 두 업체의 부담금은 20배 차이. 이익률은 샤부샤부 업체가 가장 높아. 평일 런치와 평일 디너, 평일 런치와 주말 런치 가격 차이는 최소 29.2%에서 최대 37.4%까지 차이. 또한 지난해 9월 16일~10월 15일까지 서울 및 6대 광역시 성인 남녀 1000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34%가 연평균 프랜차이즈 외식 업체를 7회 이상 이용하는 것으로 나타나. 타 업체 대비 프랜차이즈 업체의 가격이 비싸다는 응답은 63% 차지. 가맹사업자 부담금은 결국 소비자 가격에 반영돼 메뉴 가격 인상 근거 될 수 있어 합리적인 책정 필요.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