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남기 경제부총리, 외식·소상공인 현장방문
홍남기 경제부총리, 외식·소상공인 현장방문
  • 박현군 기자
  • 승인 2020.02.04 19: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소상공인들, “손님 끊겨 어려움 가중” 호소…홍 부총리, “사태 조기 해결 위해 최선 다할 것” 약속
홍남기 경제부총리가 최승재 소상공인연합회장과 함께 서울 명동을 방문해 소상공인 점포들을 돌아보고 있다.(사진:=독자제공)

홍남기 경제부총리는 지난 3일 서울 정부청사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대응 장관회의를 주최한 후 11시 서울 세종정부청사에서 관련 기자간담회를 갖고 3시에 서울 명동에서 최승재 소상공인연합회장과 함께 상황을 점검했다.

이날 명동거리에서 홍 부총리를 만난 A씨는 이날 홍남기 부총리를 만난 A씨는 “명동 거리를 찾는 관광객이 평소보다 50% 정도 줄었다. 특히 중국 관광객을 대상으로 매출을 올리던 가계는 어려움이 가중된 상황”이라고 말했다. 이에 홍 부총리도 “명동은 원래 사람을 헤치면서 지나다녀야 했던 곳”이라며, “이번 사태가 빨리 끝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화답했다.

이날 일정을 함께했던 최승재 소상공인 연합회장도 홍 부총리를 향해 “이번 사태로 어떤 가계는 매출 90%가 증발된 곳도 있다. 이런 곳들은 정부가 긴급 재난지원 등 실질적인 도움을 줘야 한다”고 건의했고 홍 부총리로부터 “긍정적으로 검토하겠다”는 화답을 얻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