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MO완전표시제 위한 첫 단추, ‘GMO 표시 강화를 위한 실무협의회’ 시작
GMO완전표시제 위한 첫 단추, ‘GMO 표시 강화를 위한 실무협의회’ 시작
  • 이경민 기자
  • 승인 2020.02.05 16: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민사회진영 대표 7인, 식품업계 대표 7인, 식약처 1인으로 협의회 구성

GMO 표시제 관련 정부 주무부처인 식품의약품안전처 주관으로 지난달 30일부터 ‘GMO 표시 강화를 위한 실무협의회’가 시작됐다. 지난 2018년 4월 약 22만 명의 국민이 GMO완전표시제 청와대 청원을 참여한 이후 GMO완전표시제 시행을 위한 첫 단추가 채워진 것이다.

이번에 새롭게 시작한 GMO 표시 강화를 위한 실무협의회는 정부 주무부처인 식품의약품안전처(이하 식약처)가 협의회를 주관하는 것이며 GMO완전표시제 시행을 위한 구체적인 방안을 논의한다.

협의회에는 시민사회진영과 동수로 식품업계 대표 7인이 참여한다. 또한 GMO완전표시제 시행이라는 국민의 뜻을 회피하지 않고 협의회에 참가하는 것에 대해 환영의 뜻을 표했다. 식약처에서도 늦은 감이 있지만 제대로 된 협의회를 운영하겠다고 의사를 밝힌 것에도 역시 환영의 뜻을 표했다. 동시에 GMO완전표시제는 국민적·시대적 요구이기 때문에 피할 수 없는 것이며 더 늦기 전에 국민의 염원을 실천하는 행보에 함께할 것을 당부했다.

시민사회진영 관계자는 “시민사회진영 대표 7인은 국민적·시대적 요구인 GMO완전표시제 시행을 위해 GMO 표시 강화를 위한 실무협의회에 적극적으로 참가하고자 한다”며 “GMO완전표시제 청와대 청원에 참여했던 22만여 명의 국민 염원이 실천될 수 있게 성실하게 노력할 것”이라고 입장문을 통해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