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심켈로그, 소외계층 어린이 2300명에게 3만 인분 시리얼 기부
농심켈로그, 소외계층 어린이 2300명에게 3만 인분 시리얼 기부
  • 박현군 기자
  • 승인 2020.02.05 16: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끼니 거르기 쉬운 어린이들 결식 예방 및 건강한 식사 제공
농심켈로그가 지난 4일 서울시 강북구청을 방문해 소외계층 어린이의 결식을 예방하기 위한 제품을 전달했다. 이 날 전달식에는 박겸수 서울 강북구청장(가운데), 농심켈로그 송혜경 상무(왼쪽), 김희연 과장(오른쪽)이 참석했다 사진=농심켈로그 제공
농심켈로그가 지난 4일 서울시 강북구청을 방문해 소외계층 어린이의 결식을 예방하기 위한 제품을 전달했다. 이 날 전달식에는 박겸수 서울 강북구청장(가운데), 농심켈로그 송혜경 상무(왼쪽), 김희연 과장(오른쪽)이 참석했다 사진=농심켈로그 제공

농심켈로그가 도움이 손길이 필요한 서울특별시 강북구 지역 내 어린이들과 건강하고 든든한 한 끼를 나눴다.

농심켈로그 사회공헌활동 담당자들은 지난 4일 서울시 강북구청을 방문해 콘푸로스트와 초코 그래놀라 등 시리얼 제품 175박스를 기부했다. 이는 총 3만 인분에 해당하는 양으로 강북구 소재 26개 기관(서울애화학교, 서울정인학교, 서울효정학교, 한빛맹아원, 한빛맹학교 외 지역아동센터 21개소)에 소속된 지원 아동과 결식아동 총 2380명에게 전달할 예정이다.

이번 시리얼 기부는 농심켈로그가 2013년부터 파트너십을 유지해오고 있는 푸드뱅크의 주선으로 이뤄졌다. 특히 겨울철을 맞아 방학 동안 결식이 우려되는 아동들이 끼니를 거르지 않고 따뜻한 겨울을 보낼 수 있도록 넉넉한 양의 시리얼을 제공해 간편하면서도 맛있고 건강한 식사를 할 수 있도록 했다.

농심켈로그 홍보팀 송혜경 상무는 “이번 기부는 풍부한 영양 섭취와 규칙적인 식사가 특히 중요한 성장기 어린이들의 결식을 예방하고 상대적으로 어려운 지역사회와 이웃을 위한 나눔 문화를 실천해 더욱 의미가 있다”며 “켈로그는 사회적 책임을 다하는 글로벌 식품 기업으로서 도움의 손길이 필요한 이웃을 향한 지원을 지속해서 이어 나가겠다”고 전했다.

한편 농심켈로그는 푸드뱅크를 통해 최근 3년간 결식아동과 어려운 이웃에게 약 81만 인분이 넘는 시리얼을 지원했다. 2013년부터 전국푸드뱅크에 기부된 누적액은 총 75억 원 상당에 달한다. 2019년 하반기에는 푸드뱅크의 ‘희망 나눔 팩’을 통해 시리얼 9000팩을 주말과 방학 동안 결식 우려가 있는 어린이 1500명에게 추가로 전달한 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