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로 내수 내리막… 지자체 경제살리기 노력
코로나로 내수 내리막… 지자체 경제살리기 노력
  • 식품외식경제
  • 승인 2020.02.18 13: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19 사태 여파로 자영업자 직격탄 맞자 지자체가 경제 살리기에 나서. 8번째 확진자가 다녀간 서울 서초구 소재 감자탕집은 구청 직원들의 제2의 구내식당으로 자리매김. 매출 급감하자 사흘간 100명 넘게 다녀가며 식당 살리기 나서. 광주시는 18일까지 지역 식당 이용 유도하고자 구내식당 운영 중단. 울산시·포항시·강릉시 등 ‘범시민 가족 외식 데이’, ‘외식 한 번 더하기 운동’ 등 전개 혹은 구내식당 운영 횟수 줄여. 전남도·충남도는 다음 달까지 매주 금요일 ‘플라워 데이’로 정하고 꽃 사주기 운동 진행. 강진군은 ‘1테이블 1꽃 운동’ 전개 중. 소상공인 위한 긴급 금용 지원도 잇따라. 행사 취소도 줄어들어. 지난 13일 충북 혁신 도시 간담회 예정대로 진행. 산업통상자원부 주최 ‘코리아빌드 전시회’, ‘스마트공장자동화 산업전’ 등 대규모 전시회도 예정대로 진행. 과도한 우려로 인한 행사 취소보다 위생과 방역 조치로 정상적 경제활동 지속해야.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