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피해 취약계층 채무부담 경감 추진
코로나19 피해 취약계층 채무부담 경감 추진
  • 육주희 기자
  • 승인 2020.03.13 19: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금융위, 최대 6개월 유예 및 신용등급 불이익 없애
12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손병두 금융위원회 부위원장(가운데)이 주재하는 금융상황 점검회의를 열어 금융지원방안 이행현황을 점검하고 있다. 사진=금융위원회 제공
지난 12일 손병두 금융위원회 부위원장(가운데)이 정부서울청사에서 금융상황 점검회의를 열고 금융지원방안 이행현황을 점검하고 있다. 사진=금융위원회 제공

코로나19로 피해를 입은 취약계층의 채무 상환이 최대 6개월간 유예된다. 

금융위원회는 신용회복위원회 및 한국자산관리공사(국민행복기금 포함)의 채무조정 약정을 이행중인 채무자 중 ‘코로나19로 인한 소득감소’가 인정되는 경우 월상환금 납입이 없더라도 신용등급 변동 등 별도의 불이익이 발생하지 않도록 했다. 

미소금융대출을 이용하고 있는 전통시장 소액대출 상인과 신용카드 영세가맹점주도 6개월간 원금상환유예를 하고, 유예기간 종료시까지 사정이 개선되지 않으면 최대 2년까지 연장받을 수 있다. 또 감염병 특별관리지역 영세가맹점은 6개월 분 이자를 서민금융진흥원에서 보조한다. 미소금용 이용자에 대한 상환유예 신청은 3월 17일부터 코로나19 위기경보 해제시까지 가능하다. 

전통시장 상인에 대한 추가대출은 서민금융진흥원과 지원협약을 체결한 전통시장 상인회 중 ‘코로나19 전통시장 특별자금’을 신청한 상인회 소속 상인으로 하며 최대 1천만원 한도 내에서 연 4.5%의 금리로 지원 된다. 신청기간은 한도 소진시까지로 특별자금 총 50억원 가운데 2월 7일 기준 43억원이 소진됐다.

코로나19로 인한 소득감소 인정기준은 최대한 광범위하게 적용한다는 방침이다. 첫째, 대구·청도·경산 등 감염병 특별관리지역 거주자 둘째, 1월 이후 발생한 실업·휴업·휴직·임금체불 등으로 월소득이 전월 또는 전년평균 대비 15% 이상 감소한 근로소득자·일용직 셋째, 코로나 피해업종(관광업, 여행업, 공연 관련업, 음식·숙박업, 여객운송업, 도·소매업) 영위 자영업자 넷째, 1월 이후 매출액이 전월 또는 전년평균 대비 15% 이상 감소한 자영업자 다섯째, 기타 코로나19로 인한 피해가 확인돼 지원 타당성이 인정되는 자 등이다.

한편 서민금융진흥원, 신용회복위원회, 한국자산관리공사는 채무자들에게 이번 제도에 대한 안내문자를 발송, 온라인 채널을 중심으로 신청을 받아 간이심사를 거쳐 신속하게 처리하고, 신청수요가 몰려 처리가 지연되는 경우 지원제도를 소급 적용해 불편을 최소화한다는 방침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