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J푸드빌, 신규 투자 전면 중단… 고강도 코로나19 극복 자구안 시행
CJ푸드빌, 신규 투자 전면 중단… 고강도 코로나19 극복 자구안 시행
  • 이동은 기자
  • 승인 2020.04.03 16: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동산 등 고정자산 매각 수익성 낮은 매장 철수 및 신규 출점 보류

CJ푸드빌이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위기 상황을 극복하고 생존과 지속경영을 담보하기 위해 부동산 등 고정자산 매각, 신규 투자 동결 등의 고강도 자구안을 마련해 시행한다.

CJ푸드빌은 지난달 31일 정성필 대표이사 명의로 ‘생존을 위한 자구안’을 발표했다. 
이번 자구안은 코로나19 사태로 야기된 글로벌 경제 위기와 경영 환경 악화에 따라 △부동산 등 고정자산 매각 △신규 투자 동결 △지출 억제 극대화 △경영진 급여 반납 △신규 매장 출점 보류 등을 골자로 한다.

CJ푸드빌은 경영 정상화가 이뤄졌다고 판단하기 전까지 안전·위생 및 관련 법규상 불가피한 투자 외의 모든 투자를 전면 중단하고 최소화하기로 했다. 뚜레쥬르의 리뉴얼과 함께 새롭게 마련한 BI(Brand Identity), SI(Store Identity) 확산도 자제한다. 특히 가맹점 리뉴얼 투자 시 상생 강화 차원에서 법정 기준 이상 지원하던 투자 지원금도 부득이하게 법정 기준에 맞출 예정이다. 

현금흐름 강화를 위해 채권 채무 관리 강화 및 대내외 현금 지출 억제 등 전방위적 비용 지출 억제 조치도 시행하기로 했다. 외식사업의 경우 수익성 낮은 매장은 지속 철수하고 신규 출점은 보류해 현금 유동성을 제고한다. 

아울러 위기 상황 극복에 앞장서기 위해 상반기까지 대표이사를 비롯한 임원 및 조직장은 월 급여 일부를 자진 반납할 예정이다. 임직원들이 오는 6월까지 최소 1주 이상 자율적으로 무급 휴직하는 안도 포함됐다.

CJ푸드빌 관계자는 “외식산업은 심리적인 영향이 커서 코로나 종식 이후에도 단기간 내 피해 복구가 어려울 것으로 예상한다”며 “코로나19로 인해 존폐의 위기에 내몰린 현 상황이 너무 안타깝지만 이번 자구안으로 극복할 수 있길 바란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