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착한 선결제 캠페인’ 소비진작 디딤돌 됐다
‘착한 선결제 캠페인’ 소비진작 디딤돌 됐다
  • 정태권 기자
  • 승인 2020.06.09 10: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착한 선결제 캠페인에 지역 내 중소기업지원 유관기관 및 중소기업 협·단체가 동참했다. 사진은 대전세종중기청이 백년가게인 고려회관에서 캠페인을 진행하고 기념 촬영을 히고 있다. 사진=중소벤처기업부 제공
착한 선결제 캠페인에 지역 내 중소기업지원 유관기관 및 중소기업 협·단체가 동참했다. 사진은 대전세종중기청이 백년가게인 고려회관에서 캠페인을 진행하고 기념 촬영을 히고 있다. 사진=중소벤처기업부 제공

중소벤처기업부는 대한상공회의소, 한국경영자총협회, 중소기업중앙회, 소상공인연합회와 함께 지난 4월 27일부터 5월 26일까지 진행한 ‘착한 선결제 캠페인’을 평가한 결과 소비 진작의 디딤돌이 됐다고 2일 밝혔다. 

착한 선결제 캠페인은 평소에 자주 이용하는 음식점, 우리동네 가게, 카페 등 소상공인·자영업 업소에 선결제하고 재방문을 약속하는 것으로 코로나19 사태로 위기에 처한 소상공인·자영업자들에게 힘이 되기 위해 자발적 참여하는 소비자 운동이다.

이 기간 공공기관과 금융권, 대학가, 연예계 등에서는 주변 상인들과 영세 중소기업들을 위한 선결제가 이어졌다.
신한은행은 사회적 거리두기 실천에 따른 회의와 워크숍을 비대면으로 진행해 절감된 15억 원을 전국 영업점의 인근 소상공인·자영업자를 대상으로 캠페인을 지원했고 국민은행·우리은행·OK저축은행도 동참했다. 

연예계에서도 영화배우 안성기·유준상에 이어 가수(B1A4) 진영, 개그우먼 송은이·홍현희, 개그맨 조문식·김용명, 인플루언서 대도서관, 탤런트 백봉기·김야니, 크리에이터 잠골버·구재희 등 다수가 참여해 소상공인들에게 응원의 메시지를 보냈다. 

이러한 선결제 캠페인의 영향으로 서울 동작구청의 ‘착한 소비 운동 캠페인’, 대구시 ‘착한 소비자의 날 지정’, 경기도 이천시 ‘요기요’ 홍보, 경남 거제시 및 광주 북구청의 ‘착한 선결제 챌린지’ 등으로 그 뜻이 이어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