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152년 전통 도시락집 ‘고비키조벤마쓰’ 폐업
日, 152년 전통 도시락집 ‘고비키조벤마쓰’ 폐업
  • 박선정 기자
  • 승인 2020.06.23 13: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19 확산으로 영업 차질... 5대 가업 후계자도 없어 문닫아
도쿄 긴자 가부키자의 노포 도시락집 ‘고비키조벤마쓰’가 코로나19 사태 이후 가업을 이를 후계자를 못찾아 폐업했다.사진=구글지도 갈무리
도쿄 긴자 가부키자의 노포 도시락집 ‘고비키조벤마쓰’가 코로나19 사태 이후 가업을 이를 후계자를 못찾아 폐업했다.사진=구글지도 갈무리

코로나19 감염 확산으로 자금사정이나 재무상태가 나빠지는 중소기업이 잇따르는 가운데 기업이 후계자를 찾지 못해 폐업으로 내몰리는 일이 벌어지고 있다. 일본 정부는 2020년도 보정예산에 사업승계 지원책으로 100억 엔을 책정했다. 폐업을 억제하겠다는 방침이다. 

도쿄의 리서치 기관인 도쿄쇼에이리서치에 따르면 코로나19 관련한 기업 도산은 4월에 급증해 4월 27일 기준 총 100건에 달했다. 4월 20일에는 도쿄 긴자 가부키자의 노포 도시락집 ‘고비키조벤마쓰’가 후계자를 찾지 못하는 등의 이유로 폐업했다. 

고비키조벤마쓰의 이카이 노부오 사장은 가게의 대를 이을 사람이 없자 지난해 여름부터 타 기업에 양도를 생각해오고 있었다. 그런데 코로나19 확산으로 경제가 침체되자 가게를 사겠다는 기업이 나서질 않자 정식 폐업을 결정했다.

고비키조벤마쓰는 1868년 도쿄 긴자에 문을 연 이후 5대에 걸쳐 가업을 이어왔다. 일본 언론은 2차 대전 때 일본 패망도 견뎌냈던 곳이라며 마지막 영업일 현장을 전했다. 

도쿄 긴자 가부키자의 노포 도시락집 ‘고비키조벤마쓰’가 코로나19 사태 이후 가업을 이를 후계자를 못찾아 폐업했다.사진=구글지도 갈무리
도쿄 긴자 가부키자의 노포 도시락집 ‘고비키조벤마쓰’가 코로나19 사태 이후 가업을 이를 후계자를 못찾아 폐업했다.사진=구글지도 갈무리

2019년 약 4만3000건이었던 중소기업 휴폐업 건수는 올해 증가할 것으로 보인다. 국내 고용의 70%를 점하고 있는 중소기업 경영자와 개인사업자의 대다수가 후계자 부족에 골머리를 앓고 있는 가운데 코로나19 확산이 문제를 한층 심각화시키고 있다. 숙박‧음식점 등의 수요회복을 예측할 수 없는 데다 사업을 이을 사람을 찾기 어렵기 때문이다. 

일본 정부는 보정예산으로서 사업승계 중개 수수료 등에 대한 보조금을 신설하고 구민 출자 지원 펀드도 만든다. 후계자가 나타나지 않을 때도 기업의 M&A는 사업을 존속시키는 유효한 수단이 된다. 중소기업청은 3월 중소기업 대상 M&A 계약의 구체적인 예와 중개 수수료 적정선을 담은 지침을 책정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