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식업체 은행대출 문턱 높아진다
외식업체 은행대출 문턱 높아진다
  • 식품외식경제
  • 승인 2020.07.20 10: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내 주요 은행들이 향후 신용대출심사를 까다롭게 해 외식업체를 비롯한 자영업자들의 대출 문턱이 높아질 것으로 보인다. 

코로나19 사태가 장기화되면서 외식업을 비롯한 자영업자들의 경영상황이 갈수록 악화돼 부실 위험이 크다는 이유 때문이다. 4대 시중은행(국민·신한·우리·하나은행)의 자영업자 대출이 가파르게 증가하고 있는 것도 또 다른 원인이 될 수 있다.

올해 초 4대 시중은행의 대출 규모는 총 205조2169억 원이었으나 6월 대출규모는 217조148억 원으로 11조7979억 원(6.0%)급증했다. 6개월만에 자영업자들의 대출규모가 12조 원 늘었을 뿐만 아니라 경기침체와 코로나19 사태로 인해 유동성 자금 압박으로 연체율이 급증하고 있는 것이 은행권에서 대출 문턱을 높이는 가장 큰 원인으로 작용했다. 

금융감독원이 지난 13일 발표한 ‘2020년 5월 말 국내은행의 원화 대출 연체율’에 따르면 은행권의 개인사업자 대출은 지난 3월 0.33%에서 5월 0.37%로 0.04%포인트 증가했으며 코로나19 사태가 장기화 될 가능성이 높아 3~4분기 역시 연체율이 가속화 될 것을 은행권에서는 우려하고 있다. 이런 이유로 인해 이미 일부 은행에서는 외식업종을 대상으로 한 대출의 경우 건당 1억 원 이내로 제한하라고 모든 지점에 통보할 정도로 대출 심사를 강화하고 있다. 

코로나19 사태 이후 정부는 자영업자와 소상공인의 생존을 위해 금융지원을 약속하고 있음에도 은행권에서 부실을 우려해 대출 문턱을 높이는 방침은 납득하기 어렵다. 물론 부실이 커지면 이를 정부가 해결해 주지 않고 은행권에서 책임을 떠안을 수 밖에 없다는 고충은 충분히 이해한다.

무조건 대출심사를 까다롭게 하지 말고 충분히 심사숙고 할 수 있는 시스템을 가동, 은행권이 조금만 지원해도 숨통을 틜 수 있는 외식업체나 자영업자들이 무너지는 일은 막았으면 한다. 코로나19 사태로 가뜩이나 어려운 외식업계와 소상공인에게 원활한 대출을 통해 활로를 찾아주는 것도 은행권의 의무이자 역할이기 때문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