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대 소비쿠폰, 방역·안전 담보된 건강한 소비 이뤄져야
8대 소비쿠폰, 방역·안전 담보된 건강한 소비 이뤄져야
  • 이동은 기자
  • 승인 2020.07.31 17: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부가 여름휴가 시즌을 맞아 코로나19로 인해 침체된 소비 활력을 제고하고자 농수산물, 숙박, 체육, 공연, 영화, 관광, 전시 등 8개 분야에서 사용할 수 있는 소비쿠폰을 순차적으로 지급한다.

지역사랑·온누리상품권 발행 물량도 대폭 확대한다. 정부는 이번 할인 소비 쿠폰 제공을 통해 국민의 3분의 1에 달하는 1800만 명이 소비에 나설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1조 원 안팎의 신규 소비를 촉진하겠다는 목표다. 

농수산물 구매 시 20%(최대 1만 원)를 할인해주고 주말에 외식 업소를 5회(회당 2만 원 이상) 이용하면 다음 외식 때 1만 원을 환급해주는 방식도 시도한다. 쿠폰은 여름 성수기 하계휴가 시즌과 임시공휴일(8월 17일)과 연동해 준다.

농수산물 쿠폰은 지난달 30일부터 지급에 들어갔다. 3차 추경을 통해 기존 9조 원에서 13조 원으로 늘린 지역사랑·온누리상품권을 이른 시일 내에 유통하고 내년 발행 규모는 올해보다 많은 15조 원 이상을 검토하기로 했다. 할인율도 기존 5%에서 10%로 올리고 개인별 구매 한도도 기존 월 50만 원에서 100만 원으로 늘린다는 방침이다.

내수 진작을 위한 정부의 노력에는 공감하지만 일각에서는 이번 소비쿠폰 지급이 자칫하면 코로나19 방역에 대한 위험을 키울 수 있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코로나19 확진자 수는 감소세를 보이는 듯 하다가 하반기 들어 또다시 증가했다. 집단감염과 지역감염이 이어지고 있고 감염 경로를 알 수 없는 깜깜이 확진자도 꾸준히 늘어나고 있다. 

이 같은 상황에서 여름휴가 시즌에 외식, 휴가, 문화생활, 여가 등을 권장하는 할인 소비쿠폰을 발급하는 것이 과연 안전할지 우려되는 부분이다. 방역당국은 집단감염 사태를 우려하며 여름철 휴가 시 거리두기를 강조하고 가급적 가족 단위로 안전하게 보낼 것을 당부하면서 밀집지역에 인원이 몰릴 수 있는 소비쿠폰을 지급하는 것은 아이러니한 상황이다. 

소비쿠폰이 안전하게 사용되기 위해서는 이를 대비한 사용 조건과 규정이 마련돼야 할 것이다. 방역·안전이 담보된 건강한 소비로 내수 활성화는 물론 국민 모두가 즐거운 여름 휴가철을 즐겼으면 하는 바람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