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업기술실용화재단의 ‘스마트팜 서비스모델’, 국제표준 인정
농업기술실용화재단의 ‘스마트팜 서비스모델’, 국제표준 인정
  • 정태권 기자
  • 승인 2020.08.11 11: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표준화 활동을 추진해 기술시장 주도권 선점
농업기술실용화재단 전경.
농업기술실용화재단 전경.

농업기술실용화재단(이사장 박철웅, 이하 재단)은 ‘국제전기통신연합(International Telecommunication Union, 이하 ITU) 조직 내 193개 회원국이 참가한 전기통신표준화부문(ITU Telecommunication Standardization Sector, 이하 ITU-T)’ 국제회의에 제안한 ‘스마트팜 데이터 융합 서비스모델’이 국제표준으로 최종승인 받는 성과를 냈다고 밝혔다.

ITU-T는 전화·인터넷 등 네트워크와 빅데이터, 정보보호 등 정보통신분야의 국제표준을 제정하는 국제기구로 ITU-T 내 스마트농업 분야에서 채택된 이 표준은 회원국 간 회람을 거쳐 반대의견이 없을 경우 최종 공표가 될 전망이다.

국제표준은 국제표준화기구(ISO)가 제정한 ISO 표준, 국제전기기술위원회(IEC)가 제정한 IEC 표준, 국제전기통신연합(ITU)이 제정한 ITU 표준 등으로 가입한 모든 회원들에게 국제적으로 적용되며 가입하지 않은 나라들도 자체 결정에 따라 표준으로 사용할 수 있다.

스마트팜 기술의 핵심인 농업 데이터는 사물인터넷(IoT; Internet of Things), 빅 데이터 등 다양한 정보통신기술(ICT)이 작물재배에서 판매에 이르기까지 각 단계별 데이터 수집과 제어를 위해 표준화된 서비스 모델을 갖추는 것이 중요하다.  

이에 재단은 2019년부터 농림축산식품부, 농촌진흥청 등과 함께 스마트팜 기술개발에 기반한 스마트팜 표준화 계획을 수립하여 스마트팜의 표준화 중장기 로드맵을 발표하고 추진 중이다.  

이번 최종 승인된 국제표준 스마트팜 데이터 융합 서비스모델은 2018년 7월 16일에서 27일까지 제네바에서 추진된 국제 정기회의에 신규 국제표준 안건으로 선정됐으며 최종승인까지 약 2년이 소요됐다.

스마트팜 적용 농가의 소득증대와 운영효율성 향상을 위해 필요한 데이터의 수집에서 운영까지의 내용으로 국제적으로 필요성이 인정돼 기존 승인기간보다 빠른 기간에 최종승인 됐다.

이와 같은 성과가 나오기 위해 2018년부터 스마트팜 표준 제정의 효율적 업무 추진을 위해 과학기술정보통신부 국립전파연구원, 한국정보통신기술협회와 MOU체결을 했으며 전문가들과 함께 스마트팜 분야 국제표준 제정을 위한 협의 추진했다.   

또한 농촌진흥청에서 개발한 기술을 기반으로 농촌진흥청과 협업해 스마트팜 시설원예 분야와 축산분야 국가표준 제정에도 많은 성과가 도출됐다.  

스마트팜 데이터 융합 서비스모델이 국제표준으로 최종승인 됨에 따라 국내 스마트팜 기술이 글로벌 시장을 선점할 수 있는 발판을 마련하여 국가 경쟁력 제고에 기여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박철웅 재단 이사장은 “스마트 농업의 기술보급과 이를 통해 농가와 기업이 상생 발전 할 수 있는 방안을 마련하는데 있어, 단체·국가·국제표준 제정과 확산은 매우 중요한 부분”이라며 “스마트농업 분야별 표준이 제·개정 될 수 있도록 국가적 차원의 발전을 위해 노력할 것이며, 국제적으로도 기술을 선점할 수 있도록 표준화에 앞장설 계획”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