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촌치킨, ‘행복채움’으로 아이들 행복 돕는다
교촌치킨, ‘행복채움’으로 아이들 행복 돕는다
  • 이동은 기자
  • 승인 2020.08.18 10: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학대 피해 아동 239명 심리치료 지원 및 저소득층 아동 가정 534곳에 치킨 나눔
교촌에프앤비㈜가 행복채움 사회공헌 프로그램으로 학대 피해 아동 심리치료 지원 및 저소득층 아동 가정 534곳에 치킨 나눔을 진행했다.사진=교촌에프앤비 제공
교촌에프앤비㈜가 행복채움 사회공헌 프로그램으로 학대 피해 아동 심리치료 지원 및 저소득층 아동 가정 534곳에 치킨 나눔을 진행했다.사진=교촌에프앤비 제공

교촌에프앤비㈜가 행복채움 사회공헌 프로그램을 통해 상반기 239명의 학대 피해 아동 심리치료 지원 및 저소득층 아동 가정 534곳에 치킨 나눔을 진행했다.

행복채움은 교촌이 올해부터 시작한 사회공헌으로 아이들의 행복한 삶과 올바른 성장을 지원하는 프로그램이다. 교촌은 지난 2월 굿네이버스와 후원 협약을 맺고 학대 피해 아동 심리치료 지원 및 저소득층 치킨 나눔 활동을 지속하고 있다.

교촌은 올해 상반기 국제구호개발 NGO 굿네이버스를 통해 전국 아동보호전문기관 및 분사무소 32곳 내 학대피해 아동 239명의 맞춤형 심리치료를 지원했다. 심리치료는 1:1 대면 방식으로 학대후유증 감소 및 정서적 안정 도모를 위해 해당 아동당 10회 치료가 진행된다. 이번 지원은 코로나19 확산세가 둔화된 5월부터 시작됐다. 교촌은 하반기에는 더 많은 아동들이 심리 치료를 받을 수 있도록 지원할 계획이다.

또한 교촌은 행복채움 프로그램의 일환으로 저소득층 아동 가정을 위한 치킨 나눔도 함께 진행했다. 굿네이버스를 통해 상반기 서울·인천 권역 221 가정, 경기·강원권 313 가정 등 저소득층 아동 가정 총 534 가정 1074명의 아동들에게 치킨 간식을 전달했다. 하반기에는 치킨 나눔 지역을 확대할 예정이다.

교촌 관계자는 “어려운 시기일수록 보호 사각지대에 놓인 아이들에게는 더욱 많은 도움이 필요하다”며 “앞으로 행복채움 사회공헌을 통해 미래의 주역인 아이들의 행복과 올바른 성장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교촌은 행복채움 프로그램을 통해 △학대 피해 아동 심리치료 지원사업 △아동학대 예방 캠페인 △저소득층 아동 식료품 지원 △치킨 나눔 등 아이들의 행복을 위한 다양한 사회공헌 활동을 지속해 나갈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