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상공연, 벼랑끝 몰린 50만 소상공인 부양대책 촉구
소상공연, 벼랑끝 몰린 50만 소상공인 부양대책 촉구
  • 정태권 기자
  • 승인 2020.09.04 11: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영업중지·제한 조치 따른 생존자금·임대료·세제지원 강조
지난 31일에 찾은 명동은 문을 연 음식점보다 휴업을 하는 음식점들이 더 많았다. 사진= 정태권 기자 mana@
지난 31일에 찾은 명동은 문을 연 음식점보다 휴업을 하는 음식점들이 더 많았다. 사진= 정태권 기자 mana@

소상공인연합회(회장 배동욱, 이하 소상공연)가 지난 2일 ‘소상공인 생존자금 지급 등 특단의 대책이 필요하다’는 제목의 성명서를 발표했다. 

소상공연은 이날 성명서에서 “수도권 지역 사회적 거리두기 2.5단계 시행으로 소상공인들은 그야말로 벼랑 끝으로 내몰리고 있다”며 대책마련을 촉구했다.

성명서에 따르면 지난달 30일 2.5단계 조치의 전국적 확산 이후 수도권 내 약 38만 여개의 음식점과 제과점, 6만3000여 개의 학원, 2만8000여 개의 실내 체육시설이 타격을 받았다. 

특히 PC방·노래연습장·실내 체육시설 등 운영중지 조치를 당한 12개 업종을 포함한 수도권 내 50만 소상공인들은 생계가 곤란한 지경이라고 강조했다.

소상공연은 “영업 중지, 영업 단축, 매장 판매 금지 조치 등으로 정상적인 영업활동을 하지 못하고 있는 소상공인들에게 영업 손실 보상에 준하는 특단의 직접 지원이 필요하다”고 밝힌 후 전국 소상공인들에게 매출과 관계없이 생존자금 300만 원 씩 지급할 것, 영업제한조치를 당한 소상공인들에게 임대료 직접 지원방안을 강구할 것, 2차 전국민재난지원급 지급을 고려할 것을 요청했다.

또한 사업장 방역을 위한 소독약·소독기 보급에 정부가 적극 나설 것, 소상공인 대상 1.5% 정책금융 대출 실시, 전기·수도세 등 공과금 인하, 부가세 등 세제감면도 촉구했다. 

소상공연은 “국회는 4차 추경을 통해 이번 코로나 재확산으로 인한 소상공인들의 피해 구제방안을 수립할 것을 촉구한다”며 “소상공연도 소상공인들의 방역의식을 더욱 제고해 2.5단계 조기 종식을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