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의점 거스름돈 은행계좌로 받는다
편의점 거스름돈 은행계좌로 받는다
  • 이동은 기자
  • 승인 2020.09.08 09: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니스톱, 편의점 업계 최초 ‘거스름돈 계좌입금 서비스’ 도입

편의점에서 물건을 사고 현금으로 결제하면 거스름돈을 곧바로 계좌로 입금받는 서비스가 시작됐다.

한국은행은 편의점 업계 최초로 미니스톱 전국 2570개 지점에서 거스름돈 계좌입금 서비스가 도입됐다고 8일 밝혔다.

거스름돈 계좌입금 서비스는 편의점·마트·백화점 등 유통업체 매장·가맹점에서 현금 또는 상품권으로 물품을 구매하고 남은 고객의 거스름돈을 즉시 고객의 은행계좌에 입금해주는 서비스다.

고객이 매장에서 물품을 결제 후 현금카드를 제시하면 단말기에서 인식해 거스름돈을 연결된 계좌로 입금해주는 방식이다.

편의점 미니스톱이 현금으로 결제하면 거스름돈을 곧바로 계좌로 입금받는 서비스를 실시한다. 사진은 지난 4월 미니스톱이 한국은행과 ‘거스름돈 계좌입금서비스’에 관한 업무협약을 마치고 관계자들이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미니스톱 제공
편의점 미니스톱이 현금으로 결제하면 거스름돈을 곧바로 계좌로 입금받는 서비스를 실시한다. 사진은 지난 4월 미니스톱이 한국은행과 ‘거스름돈 계좌입금서비스’에 관한 업무협약을 마치고 관계자들이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미니스톱 제공

미니스톱은 고객의 현금 결제 편의성을 높이고 현금 발생 및 유통에 드는 사회적 비용 절감을 위해 한국은행과 업무협약을 맺고 지난 3일부터 거스름돈 계좌입금 서비스를 시행하고 있다.

소비자는 현재 12개 기관(농협·SC·우리·신한·수협·전북·대구·경남·부산·제주은행, 농·수협)이 발급한 신용카드나 체크카드, 모바일 현금카드로 거스름돈 계좌입금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으며 연말까지 기업·하나·국민·산업·광주은행 현금카드에도 해당 서비스가 적용될 예정이다.

현대백화점(백화점 15개·복합상가 8개), 편의점 이마트24(5000개)도 연내 서비스 도입을 앞두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