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난지원금, 코로나19 극복에 꼭 필요
재난지원금, 코로나19 극복에 꼭 필요
  • 박현군 기자
  • 승인 2020.09.18 11: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소진공, “서울, 생산유발효과 1.7배”… 경기도 소상공연, “‘도움됐다’ 응답 51.9%”
지난 5월 1차 재난지원금을 지급할 당시 서울 중구 남대문시장 곳곳에 긴급재난지원금 사용이 가능하다는 현수막이 설치돼 있었다. 사진=국민소통실 제공
지난 5월 1차 재난지원금을 지급할 당시 서울 중구 남대문시장 곳곳에 긴급재난지원금 사용이 가능하다는 현수막이 설치돼 있었다. 사진=국민소통실 제공

지난 상반기 지급된 전국민 재난지원금이 수도권 외식·소상공인의 코로나19 피해 극복에 긍정적인 영향을 준 것으로 나타났다.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이사장 조봉환, 이하 소진공)은 지난 17일 서울에서 제로페이로 지급된 재난지원금 1363억 원의 경제적 파급효과를 분석한 결과 생산유발효과 2529억 원, 부가가치유발효과 1169억 원이 발생됐다고 밝혔다. 취업유발효과도 2312명에 달했다. 생산유발효과는 1.9배, 부가가치유발효과는 0.9배 발생한 것이다.

이 중 외식업소의 경우 1264억 원의 생산·부가가치 유발효과와 831명의 취업유발효과가 발생했고 도·소매 점포에서도 2305억 원의 생산·부가가치 유발효과와 1420명의 취업유발효과가 발생했다. 소진공 관계자는 “이번 분석 결과 재난지원금 지급이 서울지역 소상공인에게 큰 도움이 된 것이 확인됐다”고 말했다.

경기도 소상공인들도 코로나19 피해를 극복하는데 상반기 지급된 재난지원금이 크게 도움된 것으로 인식하고 있었다. 

경기도 소상공인연합회(회장 이상백. 이하 경기 소상공연)는 “지난 4월 지급된 재난지원금이 코로나19 발생 이후 급감한 점포 운영에 큰 도움이 된 것으로 조사됐다”고 지난 17일 밝혔다. 이는 경기 소상공연에서 지난 6월 13일부터 7월 14일까지 도내 외식, 서비스, 소매업종 소상공인 646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경기도 생활밀착형 소상공인 지원정책 수요조사’에 따른 것이다. 

이에 따르면 재난지원금이 상반기 코로나19 사태 극복에 도움이 됐다는 응답이 51.9%로 나타났다. 이 중 12.5%는 매우 도움이 됐다고 응답했다. 이 중 매우 도움이 됐다는 응답은 외식업과 소매업에서 주로 나왔다. 또한 사업 년수가 오래될수록 도움된다는 의견이 더 많았다.

반면 도움이 되지 못했다는 응답도 32.0%에 달했다. 도움이 되지 못했다는 응답은 주로 교육·레저스포츠 분야에서 많이 나왔다. 또 재난지원금 소진 이후 매출이 다시 감소했다는 응답이 72.7%로 나타났다. 이 중 20.4%는 매우 큰 폭으로 감소했다고 밝혔다. 

반면 재난지원금 지급 시점의 매출을 유지하고 있다는 응답은 25.7%, 오히려 증가했다는 응답은 1.4%에 불과했다. 경기도 소상공인들은 올해 안에 코로나19 팬데믹 사태 종료와 영업정상화는 불가능할 것으로 생각하고 있었다.

코로나19 이후 영업 정상화 예상시기를 묻는 질문에는 내년 하반기 이후에나 가능할 것이라는 응답이 48.8%로 가장 많았고, 내년 3분기 내에 영업 정상화가 될 수도 있다는 응답이 31.9%로 뒤를 이었다. 올해 4분기 중 코로나 사태가 종료될 것이라는 전망도 10.2%나 나왔다.  

코로나19 사태로 인한 경기불황이 올 해를 넘어갈 경우 폐업·사업전환하겠다는 응답은 24.9%에 달했다. 이 중 다른 업종으로 사업을 전환하겠다는 응답은 5.1%에 불과했으며 19.8%는 폐업 후 취업하겠다고 응답했다. 점포 평수를 줄이거나 종업원을 감원하는 등 긴축경영 계획을 가진 소상공인도 54.3%나 됐다. 

또한 코로나19로 인한 비대면 영업환경의 영향에 대한 질문에서는 64.1%가 비대면 확대로 인해 매출이 줄었다고 응답했고 이 중 22.6%는 크게 감소했다고 말했다. 반면 비대면 환경 속에서 조금이라도 매출 증가를 이뤘다는 응답은 3.7%에 불과했다.

또한 비대면 시장 성장 시 매출 감소가 우려되는 직종의 소상공인들 중 47.7%, 비대면 시장으로 인해 새로운 사업기회를 가질 것으로 예상되는 소상공인들 중 35.9%가 비대면 시장 자체에 심각한 위협을 느끼고 있었다.

비대면 시장 확대 준비에 대해서는 ‘준비하고 있다’는 응답은 20.9%에 그친 반면 ‘전혀 준비하지 않고 있다’는 응답이 41.0%, ‘별로 준비하는 것이 없다’응답이 21.1%에 달했다. ‘그저 그렇다’는 응답도 17.0%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