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發 홈카페 트렌드… ‘카누’ 인기
코로나發 홈카페 트렌드… ‘카누’ 인기
  • 이동은 기자
  • 승인 2020.09.18 15: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동서식품 50여 년 노하우 집약... 커피전문점 원두커피 맛·향 구현

코로나19 여파로 언택트(Untact) 소비가 일상화되면서 집에서 커피 한 잔의 여유를 즐기는 ‘홈카페’ 트렌드가 지속되고 있다. 

국내 대표 커피전문기업 동서식품(대표 이광복)의 인스턴트 원두커피 ‘맥심 카누’는 동서식품의 50여 년 노하우로 커피전문점 못지않은 원두의 맛과 향을 집에서도 간편하게 즐길 수 있어 홈카페를 즐기는 소비자들에게 큰 사랑을 받고 있다. 

커피전문점 원두 커피 맛 구현
맥심 카누는 2000년대에 들어 커피전문점에서 커피를 즐기는 사람이 늘고 젊은 층을 중심으로 원두커피가 인기를 얻는 것에 착안해 개발한 제품으로 출시 이후 꾸준히 사랑받고 있다. 

카누는 갓 뽑은 듯한 원두커피의 풍부한 맛을 구현하기 위해 콜롬비아, 과테말라, 코스타리카 등 고품질의 원두를 로스팅하고 블렌딩해 제품별로 각기 다른 풍미와 향을 담아낸 것이 특징이다. 

카누다크로스트는 100% 콜롬비아 원두를 다크로스팅으로 볶아 진한 초콜릿 맛과 스모키한 향을 즐길 수 있다. 카누 마일드로스트는 콜롬비아, 과테말라, 코스타리카 원두를 미디엄로스팅해 산뜻한 과일향과 달콤한 와인 향미를 입안 가득 즐길 수 있다. 또한 아메리카노에 시럽을 넣어 마시는 소비자들을 위해 자일로스슈거를 사용한 카누 스위트아메리카노 2종도 있다. 

언제 어디서나 편하게 즐기는 카누
최근 동서식품은 ‘세상에서 가장 작은 카페’라는 맥심 카누의 브랜드 콘셉트를 그대로 살린 신규 TV광고를 선보였다. 이번 광고는 모델 공유가 세상에서 가장 작은 카페의 바리스타로 분해 차분히 커피를 내리며 손님을 맞이하는 모습을 담았다.

특히 ‘이 카페는 24시간 오픈, 언제 와도 신선한 원두의 향긋함이 가득’이라는 공유의 내레이션으로 맥심 카누가 언제 어디서나 원두 고유의 풍미를 그대로 느낄 수 있는 커피라는 점을 자연스럽게 전한다. 

소비자 만족시킨 다양한 제품 출시
동서식품은 업계 1위의 명성에 안주하지 않고 소비자들에게 맛있는 커피 한 잔의 경험을 제공하기 위해 매년 100건 이상의 시장조사와 소비자 분석을 진행한다.

이에 따라 △카누 라떼 △카누 디카페인 △카누 미니 △카누 시그니처 등 소비자들의 니즈에 맞는 다양한 제품과 △카누 스프링 블렌드 △카누 아이스 블렌드 △카누 윈터블렌드 등 시즌 한정판 제품을 지속적으로 출시해오고 있다. 

옥지성 동서식품 마케팅 매니저는 “맥심 카누는 많은 소비자들이 합리적인 가격으로 언제 어디서나 간편하게 고품질의 커피를 즐길 수 있도록 동서식품의 커피 기술력을 집약해 만든 인스턴트 원두커피”라며 “올 가을 신선한 원두 향이 살아있는 향긋한 카누 한 잔과 함께 언제 어디서나 여유로운 커피타임을 즐기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