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리온, 5년 연속 베트남 고향감자 지원 프로젝트 진행
오리온, 5년 연속 베트남 고향감자 지원 프로젝트 진행
  • 이조은 기자
  • 승인 2020.10.06 18: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6년부터 베트남 농가에 5억 원 상당 농기계 등 기증
한국과 아시아 지역에서 다양한 사회공헌활동 지속 예정
오리온은 지난달 베트남 꽝린성에서 트랙터와 로타리 등을 전달하는 기증식을 열었다. 사진=오리온 제공
오리온은 지난달 베트남 꽝린성에서 트랙터와 로타리 등을 전달하는 기증식을 열었다. 사진=오리온 제공

오리온그룹이 베트남 감자농가 소득 증대를 위해 농기계 및 연구시설 등을 기증하는 ‘베트남 고향감자 지원 프로젝트’를 5년 연속 진행했다.

오리온은 지난달 16일부터 29일까지 베트남 북부 하노이 인근에 있는 꽝린성과 타잉화성 등에 1억2000만 원 상당의 트랙터와 로타리 등을 전달하는 기증식을 열었다. 기증식에는 김재신 오리온 베트남 법인 대표이사, 베트남 정부 대표, 농업국 관계자, 농민 대표 등이 참석했다.

더불어 베트남 환경에 맞는 우수한 품종의 씨감자를 농가에 보급할 수 있도록 베트남국립농업대학교 농생물연구소의 씨감자 배양 시설 개선 작업도 시행했다. 특히 올해는 베트남 남부 지역의 유일한 감자 연구 기관인 베트남 남부농업기술연구소에 씨감자 저온 저장고도 설치해 기부했다.

올해로 5회째를 맞는 베트남 고향감자 지원 프로젝트는 중소 규모 농가가 많은 베트남 북부 지역의 농업 효율성 및 생산성 향상을 지원하는 사회공헌 프로그램이다. 오리온은 지난 2016년 이후 5년 간 총 5억 원 상당의 농기계 지원 등을 통해 감자 농가 소득 증대 및 여성과 아이들의 삶의 질 개선에 이바지하고 있다. 오리온은 2008년부터 현지 농가와 계약재배를 통해 우수한 감자를 조달하며 농가의 안정적인 소득을 보장하고 있다.

올해는 약 3만t에 달하는 감자를 ‘오스타’ (O’Star, 한국명 포카칩) 등 감자스낵 생산에 사용할 계획이다.

오리온은 법인이 위치한 베트남에서 지역사회와 상생할 수 있는 다양한 사회공헌활동을 펼치고 있다. 코로나19가 한창인 지난 4월에는 방역 최전선에서 헌신하는 현지 의료진과 군인드렝게 건강과 존경의 의미를 담아 초코파이와 오리온 제주용암수 등을 전달했다.

올해부터는 국제구호개발 단체 월드비전과 학교 폭력 에방 캠페인 ‘교실에서 찾은 희망’도 확대 실시한다. 올해는 베트남 지역 40여 개 학교 학생과 교사, 학부모 등을 대상으로 학교 폭력에 대한 인식 및 책임감 등을 제고하는 교육 프로그램을 진행할 계획이다.

오리온 관계자는 “지난 5년 간 기증한 농기구 등을 통해 현지 총 1만7000 농가가 농업 소득 증대 효과를 보는 한편, 근로 시간 단축을 통해 아이들과 함께하는 시간도 확보할 수 있게 됐다”며 “장기적인 관점에서 현지에 실질적으로 기여할 수 있는 사회공헌활동을 추진하며 글로벌 식품기업으로서의 사회적 책임을 다해갈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