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린이집 급식비리 90.1% 개인소유서 발생
어린이집 급식비리 90.1% 개인소유서 발생
  • 박현군 기자
  • 승인 2020.10.13 11: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원이 의원, “불량식재료 사용·부실급식제공 등 부실 되풀이 당국 지속적 노력 필요”
자료출처 = 김원이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소속 의원.
자료출처 = 김원이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소속 의원.

최근 5년 간 어린이집에서 발생한 급식비리의 90.1%가 개인사업자 형태로 운영되는 어린이집에서 발생된 것으로 드러났다.

김원이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소속 의원은 13일 “보건복지부로부터 제출받은 ‘최근 5년 간 어린이집 급식비리 점검 현황’ 자료를 분석한 결과 총 527건의 급식비리가 지적됐으며, 이 중 개인어린이집 247건(46.9%), 가정어린이집 228건(43.3%)에서 발생했다”고 밝혔다.

김 의원의 조사결과에 따르면 개인사업자형태로 운영되는 어린이집에서 발생한 급식비리는 불량식자재 시용이 226건으로 전체의 91.9%를 차지했고 부실급식도 126건(87.5%), 주방 위생불량 등 기타도 123건(89.8%)을 차지했다.

반면 법인형태로 운영되는 민간 법인사업자, 협동조합, 국공립의 급식비리 적발건수는 52건으로 전체 적발건수 중 9.9%에 불과했다. 법인형태에서 가장 많이 적발된 비리는 불량 식재료 사용(20건, 38.5%)이며, 다음으로 부실급식 제공이 18건(34.6%), 주방 위생 불량 등 기타문제도 14건(26.9%)였다.

민간부문 전체의 급식비리는 490건(93.0%)으로 (7.0%)에 비해 월등히 높았다.

민간부문의 급식비리 중에서는 불량식재료 사용이 234건(47.8%), 부실급식 제공이 129건(26.3%), 주방 위생불량 등 기타문제가 127건(25.9%)에 달했고, 국공립 어린이집에서의 급식비리는 불량식재료 사용 12건(32.4%), 부실급식 제공 15건(40.5%), 주방 위생불량 등 기타문제 10건(27.0%)이었다.

한편 국공립어린이집의 급식비리 적발건수는 37건으로 전체 적발건수 대비 7.0%에 불과했지만, 법인형태 어린이집 중에서는 무려 71.2%를 차지했다.

이와 관련 김원이 의원은 “유아들에게 제공되는 어린이집의 식재료 및 식단에서 매년 위생 및 부실 문제가 되풀이되고 있다”면서, “안전하고 체계적인 급식이 제공될 수 있도록 관리당국의 지속적인 노력과 관심이 필요하다”고 주문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