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식업계 소비자주권으로 새길 모색
외식업계 소비자주권으로 새길 모색
  • 식품외식경제
  • 승인 2020.11.06 16: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식품·외식업계 성공 방정식의 핵심은 소비자. 고객에게 선택받은 식당은 발전하고 외면받는 곳은 결국 어려움에 처한다는 것은 상식. 외식업소들은 B2C에서는 돈을 받고 서비스를 제공하는 생산자지만 B2B 기업시장에서는 핵심 소비자인 셈. 특히 배민·네이버·쿠팡이츠 등 O2O유통기업, 농수축산업·식자재유통업, 음식물쓰레기업, 숙박·관광·인테리어 등 외식업계를 기반으로 성장하는 기업들도 많아. 외식업계가 하나가 돼서 이들에게 소비자주권 요구하면 어떤 모습일까. 지난해 맥도날드 햄버거 사태 당시 강력한 소비자 운동이 일어났듯이 유통·IT·물류·인테리어·금융업을 대상으로, 수익 창출하는 기업들을 대상으로 공동연대. 불합리에 항의를 할 수 있고 최종적으로 시장 퇴출까지 할 수 있다면 외식 환경이 변화를 맞이하지 않을까.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