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상(주) 청정원, 중소기업 상생협력 브랜드 ‘푸드마크’ 론칭
대상(주) 청정원, 중소기업 상생협력 브랜드 ‘푸드마크’ 론칭
  • 정태권 기자
  • 승인 2020.11.17 10: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장인 정신과 정통성으로 제품력 갖춘 중소기업과 동반성장 시스템 구축
대상(주) 청정원의 중소기업 상생협력 브랜드 ‘푸드마크’로 출시된 풍국면(주)의 쫄깃한 풍국소면(왼쪽)과 보승식품(주)의 찰진순대. 사진=정원e샵 홈페이지
대상(주) 청정원의 중소기업 상생협력 브랜드 ‘푸드마크’로 출시된 풍국면(주)의 쫄깃한 풍국소면(왼쪽)과 보승식품(주)의 찰진순대. 사진=정원e샵 홈페이지

대상(주) 청정원이 중소기업 상생협력 브랜드 ‘푸드마크’를 론칭했다.

푸드마크는 푸드 전문가 청정원의 노하우와 정직하고 착한 중소기업이 함께 손잡고 만든 식품 전문 브랜드다. 

청정원은 장인 정신과 정통성이 있는 작지만 강한 중소기업과의 협력을 통해 동반성장해 나가기 위해 푸드마크를 론칭했다. 이에 정원은 제품력이 뛰어난 중소기업을 선정해 청정원이 보유한 마케팅 노하우와 영업망 지원을 통해 판로를 확대해 나가며 동반성장을 꾀한다.

푸드마크로 제품을 출시한 대표적인 협력업체로 ‘풍국면(주)’과 ‘보승식품(주)’이 있다. 

풍국면(주)은 87년을 이어온 대구지역 국수 전문회사로 꾸준한 품질개발을 통해 2012년 국수 업계 최초로 HACCP 인증을 받았고 국수 완전자동화 생산 시스템을 구축했다. 

풍국면(주)은 이번 협력을 통해 ‘쫄깃한 풍국소면’을 선보였다. ‘쫄깃한 풍국소면’은 ‘풍국면’의 87년 전통 제조 방식으로 면발이 쉽게 퍼지지 않고 탱탱하며 쫄깃한 식감이 특징이다. 끓는 물에 3분 40초면 간편하게 쫄깃한 면을 즐길 수 있다.

보승식품(주)은 30년 전통의 돈육 전문 가공업체로 보승회관, 미쓰족발 등 프렌차이즈를 운영중이다. 

전통의 맛을 계승하고 건강하고 안전한 식생활을 선도하는 강소기업이다. 이번 협력으로 ‘찰진순대’와 ‘맛있고 쫄깃한 편육’을 선보였다. 

찰진순대는 전통의 맛 그대로 집에서 간편하게 즐길 수 있는 순대다. 100% 국내산 돼지와 야채를 사용해 안심하고 즐길 수 있으며 신선한 돼지고기를 비법육수로 삶아낸 전통식품이다. 

맛있고 쫄깃한 편육은 국산 돼지머리와 국산 돼지껍데기로 만들며, 잡내가 없고 구수한 향이 일품인 간편 술안주다.

향후 대상(주)은 청정원은 푸드마크 제품을 개인슈퍼 등 소매채널과 대상그룹 통합 온라인몰 정원e샵 등 온라인을 통해 판매하며 점차 유통망을 점차 늘려나가는 한편, 협력 기업 확대를 통해 1차 농수산물부터 면류, 육가공, 어육가공 등 제품 카테고리도 지속적으로 확장해나갈 전략이다. 이를 통해 2023년까지 120억 원의 매출을 달성한다는 목표다.

대상(주) 푸드마크 담당 나윤배 팀장은 “‘푸드마크’는 청정원이 푸드 전문가로서 우수한 중소기업과 함께 성장하며 시너지를 발휘하면서도 소비자에게 더욱 좋은 제품을 제공하기 위한 깊은 고민과 노력을 통해 론칭하게 됐다”며 ”‘푸드마크’가 장기적으로 중소기업 성장에 도움이 되고, 식품산업 발전으로 이어지는 선순환 체계가 구축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