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최고 외식거리, 대구 ‘안지랑골 곱창골목’
올해 최고 외식거리, 대구 ‘안지랑골 곱창골목’
  • 정태권 기자
  • 승인 2020.12.04 14: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농식품부, ‘2020년 외식업 선도지구 경진대회’ 진행
올해 최고 외식거리로 뽑힌 대구의 ‘안지랑골 곱창골목’.사진=농림축산식품부 제공
올해 최고 외식거리로 뽑힌 대구의 ‘안지랑골 곱창골목’.사진=농림축산식품부 제공

농림축산식품부는 ‘2020년 외식업 선도지구 경진대회’를 열고 최우수 외식거리로 ‘안지랑골 곱창골목’을 선정했다.

외식업 선도지구 경진대회는 우리 농산물과 지역 특산물에 대한 소비를 촉진하는 등 외식업을 활성화시키기 위해 매년 개최하는 행사이다.
거리 경쟁력, 우수 식재료 사용, 서비스 및 환경·위생관리 등을 종합해 우수 외식업지구를 선정한다.

올해는 지자체 예선을 통과한 5개 지구에 대해 서류·발표 및 현장평가 결과와 고객만족도 조사 결과를 합산해 최종 3곳(최우수상, 우수상, 장려상 각각 1곳)을 뽑았다.

최우수상은 ’안지랑골 곱창골목’으로 곱창 단일 음식점이 47개 입점해 있고 앞산 8경, 해넘이 전망대 등 주변 관광자원과 어울려 조성돼 있다. 특히 특화메뉴 개발과 우수 식재료 공동구매, 언론매체·SNS 홍보와 위생적인 식사환경 제공을 위한 노력이 호평을 받았다.

우수상을 수상한 ’완도 전복거리‘는 싱싱콘서트, 시식회 등 지역축제와 전복요리, 소스 등 특화메뉴 개발 및 ’완도전복거리‘ 브랜드 인증(완도군)을 추진하고 있다. 또 포토존과 야간조명 설치 등 외부환경 개선 사업을 실시하고 1업소 1담당제 운영 등으로 코로나19 극복에 앞장서고 있다는 평가를 받았다.

장려상을 수상한 ‘영일대 북부시장 등푸른막회 특화거리’는 지역특산물인 청어·꽁치 등을 활용한 메뉴를 개발하고 포항시와 포스코, 지역 상인회의 협업을 통한 환경개선 사업을 지속 추진하고 있다. 특히 덜어먹기 등 음식문화 개선과 안심식당 지정에 자발적으로 참여하고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한 노력을 적극 기울이고 있다는 평가다. 

이재식 농식품부 외식산업진흥과장은 “코로나19로 외식업계 피해가 누적되는 상황에서 이번 경진대회 개최가 외식 산업에 긍정적인 계기가 되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