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음식점 종사자 코로나19 전수 검사 추진”
서울시, “음식점 종사자 코로나19 전수 검사 추진”
  • 이동은 기자
  • 승인 2020.12.17 11: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택배·종교·식당 등 고위험·필수업종 종사자부터 전수 검사 착수
서울시가 고위험·필수업종 집단에 대한 코로나19 전수 검사를 추진한다. 사진은 지난 16일 서울 중구 서울역광장에 설치된 중구 코로나19 임시선별검사소에서 시민들이 검사를 받고 있다.사진=국민소통실 제공
서울시가 고위험·필수업종 집단에 대한 코로나19 전수 검사를 추진한다. 사진은 지난 16일 서울 중구 서울역광장에 설치된 중구 코로나19 임시선별검사소에서 시민들이 검사를 받고 있다.사진=국민소통실 제공

서울시가 음식점 종사자를 비롯해 고위험·필수업종 집단에 대한 코로나19 전수 검사를 추진한다.

서정협 서울시장 권한대행은 지난 16일 온라인 브리핑을 통해 “시민 전체를 전수 검사한다는 각오로 일일 1만 건 내외에 그치는 검사 건수를 최대 3만7000명까지 끌어올리겠다”고 밝혔다.

서울시는 우선 택배 등 유통 물류업, 콜센터, 봉제사업장, 종교시설, 요양시설, 음식업 종사자와 같이 3밀(밀폐·밀집·밀접) 환경에 노출될 수밖에 없는 고위험집단과 한 명이라도 감염될 경우 치명도가 높아지는 요양시설 종사자, 긴급 돌봄 종사자, 지하철·버스·택시 등 대중교통 운전자 등 필수업종 종사자부터 전수 검사에 착수하기로 했다. 최근 집단감염이 속출하고 있는 종교시설 종사자도 대상에 포함시켰다.

이번 전수 검사는 증상 여부, 확진자 접촉 여부와 관계없이 무료로 받을 수 있으며 비 인두 검체를 이용한 PCR 검사를 원칙으로 진행한다. 다만 검체 채취가 쉽지 않거나 의료진이 신속한 검사 결과가 필요하다고 판단할 경우 보조적으로 타액 PCR 검사, 신속항원검사도 실시한다.

한편 앞서 서울시는 지난 14일과 15일 이틀간 서울시민 1만576명을 대상으로 임시선별진료소에서 선제검사를 실시한 결과 검사 첫날인 14일 검사자 2240명 중 17명이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