긴급경영안정자금·임대료 지원 절실
긴급경영안정자금·임대료 지원 절실
  • 박현군 기자
  • 승인 2020.12.31 13: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소상공인연합회, 코로나19 관련 소상공인 영향 실태조사

지난해 소상공인들의 70.8%가 코로나19로 인해 매출 피해를 본 것으로 나타났다.

소상공인들은 올해에도 코로나19 불황이 계속될 것이라고 전망했으며 이를 극복하기 위해 가장 필요로 하는 지원정책으로는 임대료 부담 경감을 꼽았다. 

소상공인연합회는 서비스업에 종사하는 전국 소상공인 1018개 사업체를 대상으로 지난해 10월 19일부터 11월 5일까지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를 발표했다.

이에 따르면 2020년 소상공인들의 매출은 코로나19의 영향으로 2019년 대비 37.4% 감소했다. 여가 서비스업은 43.9%, 교육서비스업은 40.4%, 숙박·음식점업은 39.5%, 도소매업은 35.3%, 수리·기타서비스업은 32.2% 줄었다.

코로나19 피해가 가장 큰 시기는 2월 말 신천지발 코로나19 1차 대유행 때로 54.3%가 응답했다. 
소상공인 경기가 코로나19 사태 이전으로 회복되는 시기를 묻는 질문에 대해서는 1년~2년 정도의 시간이 흘러야 한다는 응답이 45.3%로 가장 많았다. 2년 이상 3년 미만이라는 응답이 23.0%, 3년 이상 걸릴 것이라는 응답도 17.2%에 달했다. 

반면 1년 안에 회복될 것이라는 응답은 13.7%에 불과했다. 이 중 1.7%는 6개월 안에 코로나19를 극복할 수 있을 것이라고 답했고 무응답 혹은 무효도 0.9%였다. 이는 전체 응답자 중 85.5%가 적어도 2021년에는 코로나19로 인한 피해가 이어질 것이라고 응답한 셈이다.

코로나19 극복에 가장 큰 걸림돌로 작용하는 사업비를 묻는 질문에는 임대료라는 응답이 68.8%로 가장 높았고 인건비(54.1%), 각종 세금(50.6%)이 그 뒤를 이었다.  

지난해 정부와 지자체로부터 받은 지원금(금융지원 포함)의 사용처에 대한 질문에는 임대료 47.3%, 인건비 지급 19.1%, 개인 생활자금 13.5%였으며 원자재·부품구입(9.6%)과 세금납부(9.%)는 상대적으로 적었다. 

상공인들이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정부 지원으로 가장 원하는 부분도 임대료 지원이었다. 
정부와 지자체의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소상공인 지원정책에서 최우선 순위에 둬야할 것에 대한 설문조사에서 긴급경영안정자금 대출이라는 응답이 56.5%로 가장 많았고 다음으로 임대료 지원이 51.2%였다. 이어 직간접세에 대한 세제혜택 혹은 감면이 47.0%였고 소상공인 재난수당 지원이 23.7%, 경기부양대책이 9.8%, 사회안전망 구축이 8.6%를 차지했다.

이와 관련 소상공인연합회 관계자는 “긴급경영안정자금 대출과 재난수당을 통해 지원받은 금액의 최우선 지출이 임대료 다음으로 인건비”라며 “이 중 인건비는 종업원에게 양해를 구하며 줄여볼 여지가 있지만 임대료는 어떻게 할 방법이 없어 리스크가 가장 크다”고 말했다.

김임용 소상공인연합회 회장 직무대행은 “임대료 부분은 직접 지원이 필요하다. 기타 정책 대출지원을 하더라도 서울시의 제로금리 혜택을 전국으로 확대할 것을 건의드린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