딜리버리히어로, 배민 사고 요기요 판다
딜리버리히어로, 배민 사고 요기요 판다
  • 박현군 기자
  • 승인 2020.12.31 14: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공정위, DH의 ㈜우아한형제들 인수 조건부 승인

딜리버리히어로가 배달의민족을 선택했다.

지난해 12월 28일 딜리버리히어로는 ㈜우아한형제들 인수와 관련 공정거래위원회의 기업결합심사 결과를 수용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공정거래위원회는 지난해 12월 9일 전원회의에서 딜리버리히어로코리아 지분을 100% 매각하는 조건으로 ㈜우아한형제들 인수를 승인하기로 결정했다. 딜리버리히어로코리아의 지분매각 기간은 6개월이며 최대 6개월까지 연장할 수 있다.

이번 결정에 따라 배달의민족은 창업주 김범진 전 대표와 딜리버리히어로코리아가 설립한 조인트벤처 ‘우아DH아시아’의 한국 계열사로 정식 편입되고 김범진 전 대표의 아시아 경영이 본격화 된다. 또 우아한형제들은 아시아 국가중 딜로이트히어로가 진출하지 않은 곳을 중심으로 적극적인 진출을 모색할 계획이다.

이와 관련 ㈜우아한형제들은 입장문을 통해 “우아한형제들은 이번 기업 결합을 계기로 아시아 시장 개척에 최선을 다하겠다. 국내에서 배민의 성공 경험을 발판 삼아 세계로 뻗는 기업이 될 것”이라며 “앞으로도 변함없이 소비자와 음식점주, 라이더 모두에게 더 많은 혜택을 드리고 일자리 창출에도 기여하는 책임있는 기업이 되겠다”고 말했다.

한편 요기요와 배달통을 운영하며 국내 배달앱 시장의 절반을 점유한 딜리버리히어로코리아는 올 해 안에 다른 기업으로 매각된다. 
M&A업계에 따르면 딜리버리히어로코리아 인수에 관심을 드러낸 곳은 네이버, 다음카카오, CJ㈜ 등이며 이 밖에도 신세계 등 일부 유통기업들도 참여를 검토 중이다. 

유통업계 관계자는 “요기요가 네이버·다음카카오 등에 매각되면 국내 시장에서 배달의민족의 강력한 경쟁자가 된다는 점에서 국내 배달앱 산업을 주도하길 원하는 딜리버리히어로가 원치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