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이트진로음료 ‘블랙보리’ 3년 만에 누적 판매 1억5000만 병 돌파
하이트진로음료 ‘블랙보리’ 3년 만에 누적 판매 1억5000만 병 돌파
  • 이동은 기자
  • 승인 2021.01.25 15: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차음료의 생활 필수품화’로 소비 활발… 2020년 전년比 25% 성장
하이트진로음료 블랙보리 시리즈. 사진=하이트진료음료 제공
하이트진로음료 블랙보리 시리즈. 사진=하이트진료음료 제공

하이트진로음료(대표이사 조운호)의 검정보리 차음료 ‘블랙보리’가 지난 2017년 12월 출시 이후 약 3년 동안 누적 판매 1억5000만 병(340㎖)을 돌파했다.

‘맛있는 물, 건강한 물’을 콘셉트로 하는 블랙보리는 100% 국내산 검정보리로 제조돼 카페인과 설탕이 없으며 수분 보충에 가장 적합한 물 대용으로 각광받고 있다. 출시 첫해에 4200만 병이 판매되며 단번에 히트상품 반열에 올랐으며 2년 차인 2019년 누적 판매 9000만 병을 돌파한 데 이어 지난 한 해 6000만 병의 판매고를 올려 전년 대비 25% 성장세를 기록했다.

이 같은 매출 성장에 힘입어 블랙보리는 국내 보리차 시장에서도 점유율을 40%대까지 넓혔다. 지난해에는 국내 차음료 최초로 미국 전역에 500여 개 점포를 보유한 프리미엄 유기농 대형마트인 트레이더조(Trader joe’s)에 입점해 판매 중이다.

하이트진로음료는 블랙보리의 성장 배경으로 ‘차음료의 생활 필수품화’를 꼽고 있다. 생수가 전 국민이 가장 많이 마시는 음료로 올라선 가운데 물보다 맛있게 마시며 건강까지 챙길 수 있는 블랙보리가 생활 속 필수품으로 소비되고 있다는 분석이다.

블랙보리는 국내 액상차 시장에서 보리차의 성장 가능성을 보여줬다는 평을 얻고 있다. 보리차 음료는 2000년 국내 최초 액상차 시장을 개척했지만 옥수수수염차와 헛개차 등 후발 차음료에 가려 빛을 보지 못했다. 그러나 3년 전 블랙보리가 출시된 이후 보리차의 약진이 두드러지며 지난해 전체 차음료 카테고리에서 역대 처음으로 1위에 올라섰다.

음료업계에 따르면 지난 2019년 9월부터 2020년 10월까지 1년간 보리차 판매액은 전년 대비 13%가량 늘어난 644억 원을 기록해 각각 14%, 15% 줄어든 헛개차(597억 원)와 옥수수차(531억 원)를 제쳤다. 이 기간 국내 RTD 차음료 시장은 약 7.5% 감소한 2675억 원을 기록했다. 동기간 블랙보리는 20% 이상 성장해 출시 3년 만에 차음료 시장의 새로운 강자로 등극했다.

조운호 하이트진로음료 대표는 “한국과 일본 음료시장의 흐름 속에서 생수, 보리차 같은 액상차의 미래를 예측할 수 있다”며 “일본 음료시장에서는 녹차, 우롱차, 홍차 등 전통차와 보리차 시장이 전체 음료시장의 23%인 약 9조 원 규모, 생수시장이 3조 원 수준이지만 한국의 경우 생수시장이 9000억 원, 차음료가 3500억 원으로 일본과 정반대의 수치를 보이고 있다”고 설명했다. 차음료 시장이 생수보다 먼저 생성된 일본은 향후 생수시장이 더 성장할 가능성이 높고 그 반대인 한국은 차음료가 더 성장할 것이라는 분석이다.

회사는 향후 보리차가 1조 원의 잠재력을 지닌 국내 차음료 시장의 성장을 주도할 것으로 내다보고 블랙보리의 가정 배달 채널 다변화에 주력하고 있다. 물 대용으로 건강하게 마실 수 있는 보리차도 가정 배달 시대가 올 것으로 전망했다. 하이트진로음료는 대표 소셜 커머스 채널과 협업해 가정 배달용 보리차 시판을 개시했으며 향후 대형 할인점 등으로 확대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