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과업계, 특수에 대한 욕심보다 올바른 제품홍보 있길
제과업계, 특수에 대한 욕심보다 올바른 제품홍보 있길
  • 관리자
  • 승인 2005.11.17 08: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앞으로 다가온 수능과 연이어 다가오는 크리스마스까지 특수를 맞은 제과업계, 특히 초콜릿을 판매하는 업체들간의 마케팅 전쟁이 치열. 특히 최근까지 진행된 수능 마케팅에서는 수능시험까지의 남은 일수가 특수한 숫자조합으로 남을 때마다 수험생들을 대상으로 한 이벤트를 진행. 이에 대해 한 전문가는 “이들 이벤트의 광고문구가 기획 상품의 명칭이 마치 수험생들에게 초콜릿이 도움을 주는 것처럼 비춰 필요 이상의 소비를 조장하고 있는데 수험생의 학업에 이로운 점도 있지만 해가 될 수도 있다는 점을 충분히 알리지 않았다”며 “수험생의 입장에서는 인생의 중요한 고비중 하나를 넘는 시기에 자신들에게 유리한 정보만을 골라 공개해 이익을 취하려는 대기업들의 얄팍한 상술이 어처구니 없다”고 일침.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