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로 ‘참이슬’ 동남아 시장에서 인기몰이
진로 ‘참이슬’ 동남아 시장에서 인기몰이
  • 관리자
  • 승인 2007.02.26 11: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국수출 전년비 28% 증가
진로 ‘참이슬’이 중국은 물론 동남아시아 지역에서 수출실적이 급성장하며 인기상품으로 자리 잡고 있다.

진로는 지난해 전년대비 27.7% 증가한 21만 3000상자(700ml 12본 기준), 291만 달러어치의 소주를 중국시장에 수출했다.

진로는 2005년에도 전년대비 79.4% 증가한 16만 7000상자의 소주를 중국에 수출하는 등 진로의 중국 소주수출은 94년 진출 이후 해마다 높은 성장세를 유지하고 있으며, 지난해 중국시장에 수출하는 국내 전체 소주제품 가운데 77.3%를 차지했다.

진로는 중국 외 동남아 지역에서도 수출실적이 급성장하고 있다.

인도네시아에는 지난해 전년보다 28.9% 증가한 1만 4000상자의 소주를 수출했으며, 필리핀에는 전년대비 38.1% 증가한 4만 2000상자의 소주를 수출해 아시아 지역에서의 높은 인기도를 입증했다.

이러한 참이슬의 수출실적 증가는 20.1도 ‘참眞이슬露’와 19.8도‘참이슬 fresh’의 부드럽고 깨끗한 맛이 중국을 비롯한 동남아 소비자들에게 좋은 반응을 보인 결과로 분석되고 있다

또한 마실 때 부담이 없고 숙취가 없는 품질이 현지 젊은 소비자들의 취향에 적중했기 때문으로 평가되고 있다.

진로 관계자는 “동남아 지역에서 한국문화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면서 한국산 소주의 판매도 증가하고 있다”며 “행사후원과 판촉활동 강화, 다양한 프로모션을 통해 제품의 인지도를 높이고 시음행사를 통해 제품을 직접 마셔보도록 유도한 것이 주효했다”고 설명했다.

진로는 앞으로도 중국을 비롯한 동남아 지역에서의 판매량을 늘리기 위해 유통망을 확대하고, 한국 문화 수용도가 높은 젊은층이나 오피니언 리더를 대상으로 광고 홍보활동을 강화해 제품 인지도 확대에 주력할 계획이다.

한편 지난해 국내 소주업체들은 총 982만 4000상자(1억 1933만 달러)의 소주를 수출한 것으로 집계됐으며 전체 수출량 중 중국시장에는 27만 6000상자(368만 달러)의 소주를 수출한 것으로 나타났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