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랜차이즈 다브랜드 전략=재탕 전략?
프랜차이즈 다브랜드 전략=재탕 전략?
  • 관리자
  • 승인 2005.11.24 07: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근 몇몇 프랜차이즈 본사들의 신규 브랜드 런칭 계획이 알려지면서 국내 프랜차이즈의 고질적인 문제점인 전문화보다는 다양성을 추구하는 전략이 지적되고 있는데.

국내 내 노라 하는 FC업체들의 경우 2~3개 이상의 브랜드를 운영하는 경우가 다반사고 메뉴나 컨셉에 있어 브랜드간 확연한 차별화를 꾀하지 못한 채 비슷비슷하게 가고 있어 진정한 의미의 신규브랜드 런칭이 아닌 기존 브랜드의 재탕, 삼탕이라는 지적을 면치 못하고 있는 상황.

각 업체 측에서는 위기관리 및 트렌드 반영의 일환이라고 밝히고 있으나 일각에서는 “달걀을 한 바구니에 담지 않는 것”은 당연하나 “구멍 난 바구니인지 아닌지는 구분해야 할 것”이라고 지적.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