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가차원의 비만예방정책 이번엔 실행돼야
국가차원의 비만예방정책 이번엔 실행돼야
  • 관리자
  • 승인 2005.12.09 09: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운동이나 규칙적인 생활로 몸을 돌보지 않던 어떤 사람이 병이 들어 하느님을 원망하며, ‘ 하나님 왜 저에게 이러한 고난을 주십니까?’ 하였다 한다. 그랬더니 하느님께서 ‘그 병은 네가 네 몸을 잘 관리하지 않아 생긴 것인데 내가 무슨 시련을 주었다고 하느냐’ 하셨단다. 모든 질병이 우리의 관리에 따라 발생하지 않는 것은 아니지만 규칙적인 생활방식과 예방법의 실천에 의해 막을 수 있는 것들도 많기 때문에 나온 이야기일 것이다.

우리가 크게 깨닫지 못하고 있는 것 중에 하나가 비만도 질병이라는 것이다.
현재 세계보건기구(WHO)에서도 비만을 질병으로 분류하고 있으며, 호주, 뉴질랜드는 비만 퇴치를 국가 보건정책의 최우선의 목표로 정하여 이를 위한 다양한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영국 및 미국에서도 국가 비만관리 가이드라인을 제정하여 신체활동 및 적절한 음식 섭취를 장려하고 있다.

보건복지부가 올 4~6월 전국 1만2000가구, 4만 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국민건강영양조사에 따르면 체질량지수(몸무게(kg)/키(m2)) 25 이상인 우리나라 성인 비만인구는 32.4%로 10년 전인 1995년의 0.5%에 비해 1.6배 증가했다. 여자성인 비만인구는 95년 22.2%에서 29.9%로 1.3배, 남자성인 비만인구는 95년 18.8%에서 36%로 2배 늘었다.

특히 소아비만은 우리나라 성인인구의 비만 비율을 좌우하게 되는데, 남자 어린이 비만은 98년 7.2%에서 2001년 15.4%로, 여자 어린이는 같은 기간 8.7%에서 15.9%로 늘어, 3년 만에 두 배가량으로 증가하였다.

이렇게 3년 사이에 초등학생 비만 비율이 2배 정도 증가한 것은 선진국형 ‘비만 문제’가 우리나라와 상관없지 않음을 심각하게 보여주는 것이다. 왜냐하면 비만은 당뇨, 고혈압, 관상동맥질환, 암, 뇌졸중 등의 만성질환을 유발시켜 국민 건강을 위협하고 사망으로 이끄는 주요 원인으로, 비만인이 정상인에 비해 질환에 이환될 가능성은 당뇨 2배, 고혈압 1.5배이며 고도비만의 경우 당뇨 5배, 고혈압 2.5배이다. 이를 통한 사회·경제적 비용만도 약 1조 8천억원으로 추계되고 있기 때문이다.

보건복지부는 이처럼 국민의 건강을 위협하는 비만에 대한 관리를 국가 보건정책의 주요 목표중 하나로 정착시키고, 중앙정부 관련부처와 지방정부, 민간의 협력체계인「국가비만대책위원회」(가칭)을 구성·운영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를 위해 적극적인 식생활 개선, 운동 및 신체활동량 증가, 비만치료 및 관리서비스 제공 등을 포괄한 종합적인 비만예방 및 관리대책 수립·추진할 계획이라고 한다. 그 추진계획 내용에는 기존의 식생활지침을 근거중심으로 개정하고 국민들이 쉽게 실천할 수 있는 방안을 마련하는 것, 식품의 열량 및 지방함유량 등에 대한 표시기준을 강화, 건강상의 위험에 대한 경고 문구를 표기하게 하는 것, 패스트푸드 광고는 어린이 취침시간 이후에 허가하는 것, 초,중,고등학교의 음료수 자판기 설치규제, 지방, 나트륨, 당분 함량이 적은 대체식단 등 학교급식 및 직장 구내식당의 건강한 메뉴를 유도하는 것들을 포함하고 있다.

또한, 한국인의 운동 및 신체활동 지침 제정, 체조 및 전 국민 걷기운동의 활성화 등을 통해 비만을 적극적으로 예방·관리할 수 있도록 운동 및 신체활동의 생활화를 추진한다고 하는데, 운동 및 신체 활동 증가를 위해선 지자체, 사업장 등에서 운동시설 개방, 공원·산책길·등산로 등을 적극적으로 조성하고 산책로 등에 운동 및 신체활동 정보 게시판, 엘리베이터 앞 계단사용 장려 표지판 설치 등을 권장할 것이라 한다.

이와 함께 보건소, 주민건강증진센터 등에서는 비만관리 프로그램을 제공하고, 비만클리닉 시범사업 실시, 고도비만 환자에 대한 약물치료 보험급여 확대를 추진한다고 한다.

실제로 어느 시점부터 어느 정도까지 실행될지는 지켜봐야 할 문제이다. 우리나라는 계획은 나오고 소식 없는 일들이 너무 많아서 하는 말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