맥도날드, 맥카페 커피 맛 업그레이드… 원두량 14%↑
맥도날드, 맥카페 커피 맛 업그레이드… 원두량 14%↑
  • 이동은 기자
  • 승인 2021.01.19 17: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베스트 버거 도입 이후 맥카페까지 만족도 높이고자 노력
맥도날드의 커피 브랜드 맥카페(McCafe)가 커피 레시피를 업그레이드해 19일 전국 매장에서 맛과 향이 더욱 깊고 풍부해진 더 맛있는 커피를 제공한다고 밝혔다. 사진=맥도날드 제공
맥도날드의 커피 브랜드 맥카페(McCafe)가 커피 레시피를 업그레이드해 19일 전국 매장에서 맛과 향이 더욱 깊고 풍부해진 더 맛있는 커피를 제공한다고 밝혔다. 사진=맥도날드 제공

맥도날드의 커피 브랜드 맥카페(McCafe)가 커피 레시피를 업그레이드해 19일부터 전국 매장에서 맛과 향이 더욱 깊고 풍부해진 커피를 제공한다.

앞서 맥도날드는 지난해 식재료와 조리 프로세스, 조리 기구 등 버거를 만드는 전반적 과정을 개선한 ‘베스트 버거’ 이니셔티브를 도입한 바 있다. 이번에는 고객들에게 보다 맛있는 커피를 제공하고자 아메리카노, 카페라떼, 카푸치노 등 에스프레소 기반의 커피 메뉴 맛을 한 단계 더 끌어올렸다. 맥카페만의 최적의 맛을 살리기 위해 커피의 원두 투입량을 1잔당 평균 14% 늘려 원두의 풍미를 살리고 맛과 향, 바디감이 더욱 풍성하고 깊어진 커피를 고객들에게 제공할 계획이다.

맥도날드는 지난 2009년 국내에 맥카페를 처음 선보인 이후 100% 아라비카 원두를 사용한 고품질 커피를 합리적인 가격으로 제공해 왔으며 2019년부터는 100% ‘열대우림동맹(Rainforest Alliance·RFA)’ 인증의 친환경 원두만을 사용하고 있다. 또한 일곱 번의 정수 필터를 거친 엄격하게 관리된 물과 매일유업의 무균화 공정(ESL) 시스템을 거친 신선한 1A등급 원유를 사용해 커피를 제공하고 있다. 지난해에는 업계 최초로 커피 메뉴에 디카페인 커피를 추가하고 전국 매장에 플라스틱 빨대가 필요 없는 음료 뚜껑을 도입하는 등 맥카페 고객들의 만족도를 제공하기 위해 꾸준히 노력해 왔다.

맥카페의 로고와 패키지 디자인도 이번에 새롭게 재탄생했다. 고급스러운 크라프트지 느낌의 컵과 따뜻하고 밝은 골드컬러의 슬리브로 변경하고, 아이스컵은 인쇄 없이 투명한 디자인을 적용해 재활용이 용이하도록 했다. 국제산림관리협의회(FSC)에서 인증받은 친환경 포장재를 국내 외식업계 최초로 도입해 사용하고 있는 맥도날드는 새로운 커피 패키지 역시 FSC 인증을 받은 친환경 재질로 도입했다. FSC 인증은 산림의 생물 다양성 유지 등 지속가능한 방식으로 생산된 종이에 부여되는 친환경 인증이다.

이와 함께 맥도날드는 고객이 커피 추출 방식에 따라 원하는 커피를 쉽게 주문할 수 있도록 커피 메뉴 2종의 이름을 변경했다. 분쇄한 원두를 거름망에서 뜨거운 물로 추출하는 드립 방식의 커피 메뉴명을 드립 커피(기존: 프리미엄 로스트 커피)와 아이스 드립 커피(기존: 아이스 커피)로 각각 변경했다.

맥도날드 관계자는 “지난해 고객들로부터 긍정적인 반응을 얻은 베스트 버거 이니셔티브 이후 커피 맛도 경쟁력을 향상시켜 고객들의 만족도를 높이고자 이번 업그레이드에 심혈을 기울였다”며 “올해도 고객에게 맛있고 좋은 품질의 제품을 제공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송파구 중대로 174
  • 대표전화 : 02-443-4363
  • 청소년보호책임자 : 우대성
  • 법인명 : 한국외식정보(주)
  • 제호 : 식품외식경제
  • 등록번호 : 서울 다 06637
  • 등록일 : 1996-05-07
  • 발행일 : 1996-05-07
  • 발행인 : 박형희
  • 편집인 : 박형희
  • 식품외식경제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열린보도원칙」 당 매체는 독자와 취재원 등 뉴스이용자의 권리 보장을 위해 반론이나 정정보도, 추후보도를 요청할 수 있는 창구를 열어두고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고충처리인 정태권 02-443-4363 foodnews@foodbank.co.kr
  • Copyright © 2021 식품외식경제. All rights reserved. mail to food_dine@foodbank.co.kr
인터넷신문위원회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