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촌진흥청, 전국 8도(道) 밥맛 좋은 쌀 소개
농촌진흥청, 전국 8도(道) 밥맛 좋은 쌀 소개
  • 정태권 기자
  • 승인 2021.08.12 14: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외래 품종 대체 ‘최고품질 벼 생산 단지’ 9곳에서 재배 중
2018년 10월 첫 수출에 이어 2019년 3번째 수출을 위해 고양시의 가와지1호를 배송 트럭에 싣고 있다. 수출된 쌀은 LA와 부에나파크에 위치한 마이코백화점에서 판매했다. 사진=고양시 제공
2018년 10월 첫 수출에 이어 2019년 3번째 수출을 위해 고양시의 가와지1호를 배송 트럭에 싣고 있다. 수출된 쌀은 LA와 부에나파크에 위치한 마이코백화점에서 판매했다. 사진=고양시 제공

농촌진흥청(청장 허태웅, 이하 농진청)은 18일 ‘쌀의 날’을 앞두고 올해 가을 시중에 유통 예정인 햅쌀 가운데 ‘최고품질 벼 생산‧공급 거점단지(최고품질 벼 생산 단지)’에서 재배되고 있는 품종을 소개했다.

최고품질 벼 생산 단지는 농촌진흥청이 각 지방자치단체, 농협 등과 협력해 외래 품종 대신 밥맛 좋고 지역 적응성이 뛰어난 국내 육성 벼 품종을 재배하기 위해 조성했다. 이 단지는 2020년부터 조성을 시작했으며 규모는 전국 20개소 3819헥타르(ha)에 이른다. 각 단지에서는 농촌진흥청, 도(道)농업기술원, 민간육종회사가 개발한 국내 육성 벼 가운데서 선정한 품종을 재배하고 있다.    

올해 최고품질 벼 생산 단지는 △경기 고양(품종 : 가와지1호) △강원 원주(품종: 삼광, 운광, 대안, 고향찰벼) △충북 괴산(품종 : 진상2호) △충남 서산(품종 : 백옥향) △전북 익산(품종 : 미호, 십리향) △전남 영광(품종 : 새청무, 진상2호) △전남 함평(품종 : 호평, 조명) △경북 상주(품종 : 일품, 미소진미) △경남 거창(품종 : 삼광) 등이다.

각 단지에서 재배된 벼는 지역 내 미곡종합처리장(RPC), 농협, 농업회사법인 등에서 가공‧포장 과정을 거친 뒤 각 지역 고유상표를 달고 오는 10월 말부터 유통될 예정이다. 최고품질 벼 생산 단지에는 벼 재배 시 발생하는 탄소 배출을 줄이기 위해 질소비료 감축과 논물관리(중간물떼기, 중간물떼기+걸러대기) 실증기술을 적용했다.

정병우 농진청 식량산업기술팀 팀장은 “수확 전까지 현장기술지원단을 각 단지에 정기적으로 파견해 벼 생육상황 및 품질을  점검할 예정이다. 또 재배현장의 어려움을 듣고 문제점을 해결하고 있으며 수확 후 가공‧유통단계에서도 기술지원을 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경남 거창에서 ‘삼광’ 품종을 재배하는 김홍식 서덕들쌀작목반 대표는 “저탄소 벼 재배기술 실천뿐만 아니라 수확 및 가공‧유통에 이르기까지 품질관리에 최선을 다해 소비자들이 믿고 찾는 쌀을 생산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농촌진흥청은 국내 육성 벼 품종 재배를 확대해 단계적으로 외래 벼 품종 재배면적을 줄여나가고 있다. 국내에서 재배되는 주요 외래 벼 품종은 ‘추청(아키바레)’, ‘고시히카리’, ‘히토메보레’, ‘밀키퀸’ 등이다.

재배면적은 2018년 7만5706헥타르(ha), 2019년 6만5974헥타르(ha), 2020년 5만7246헥타르(ha)다. 농촌진흥청은 2024년까지 외래 벼 품종 재배면적을 1만 헥타르(ha)까지 줄일 계획이다. 이에 따라 외래 벼 품종 재배면적이 넓은 경기, 충북을 중심으로 단계적인 감축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송파구 중대로 174
  • 대표전화 : 02-443-4363
  • 청소년보호책임자 : 우대성
  • 법인명 : 한국외식정보(주)
  • 제호 : 식품외식경제
  • 등록번호 : 서울 다 06637
  • 등록일 : 1996-05-07
  • 발행일 : 1996-05-07
  • 발행인 : 박형희
  • 편집인 : 박형희
  • 식품외식경제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열린보도원칙」 당 매체는 독자와 취재원 등 뉴스이용자의 권리 보장을 위해 반론이나 정정보도, 추후보도를 요청할 수 있는 창구를 열어두고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고충처리인 정태권 02-443-4363 foodnews@foodbank.co.kr
  • Copyright © 2021 식품외식경제. All rights reserved. mail to food_dine@foodbank.co.kr
인터넷신문위원회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