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상 종가집 후원, 미·프·영 3개국서 김치 요리대회 연다
대상 종가집 후원, 미·프·영 3개국서 김치 요리대회 연다
  • 이동은 기자
  • 승인 2021.09.17 11: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CIA·르 꼬르동 블루 ‘종가집 김치 블라스트’ 개최
대상 종가집이 미국, 프랑스, 영국 3개국에서 열리는 김치 요리대회 ‘종가집 김치 블라스트’를 후원한다. 사진은 2021년 프랑스 ‘종가집 김치 요리대회’ 단체사진. 사진=대상 제공
대상 종가집이 미국, 프랑스, 영국 3개국에서 열리는 김치 요리대회 ‘종가집 김치 블라스트’를 후원한다. 사진은 2021년 프랑스 ‘종가집 김치 요리대회’ 단체사진. 사진=대상 제공

대상 종가집이 미국, 프랑스, 영국 3개국에서 열리는 김치 요리대회를 후원한다. 종가집이 후원하고 세계 명문 요리학교 르 꼬르동 블루(Le Cordon Bleu)와 CIA(Culinary Institute of America), SF애드와 프랑스 AMA협회(Association Mes Amis)가 공동 주최하는 ‘종가집 김치 블라스트(JONGGA Kimchi Blast)’가 미국, 프랑스, 영국 3개국에서 개최된다. 기존 미국과 프랑스 2개국에서 개최했던 행사를 이번에 영국까지 확장했다.

종가집은 그동안 한국의 우수한 김치 문화를 전 세계에 알리기 위해 다방면으로 노력해왔다. 지난해와 올해 초 미국과 프랑스에서 진행했던 ‘종가집 김치 요리대회’는 예선전에서 50대 1의 경쟁률을 기록하며 성공리에 마무리한 바 있다. 최근에는 세계김치연구소와 손잡고 김치의 역사와 문화를 담은 김치 다큐멘터리 ‘김치 유니버스’를 공개해 주목받기도 했다.

이번 ‘종가집 김치 블라스트’는 전 세계에 발효식품인 김치의 우수성을 알리고, 글로벌 식문화 트렌드를 선도하기 위해 기획됐다. 세계 3대 요리학교의 양대 산맥으로 꼽히는 르 꼬르동 블루와 CIA와의 협업을 통해 참가자 간 수준 높은 경쟁이 이뤄질 것으로 기대된다.

메인 행사인 김치 요리대회는 17일부터 영국을 시작으로 예선전 참가자를 모집하며 이후 프랑스와 미국에서도 순차적으로 접수 받는다. 참가자들은 종가집 김치를 주재료로 창작한 레시피를 온라인으로 제출, 이후 심사를 통해 선정된 본선 진출자 8~10명이 각 현지 최고 셰프로 구성된 심사위원단 앞에서 요리 대결을 펼치게 된다. 요리의 창의성, 대중성, 위생성 등을 기준으로 엄격한 심사를 통해 상위 3명에게 상금 혜택이 돌아간다.

현지 주민들에게 한국의 김치 문화를 대중적으로 알리기 위한 다채로운 행사도 함께 열린다. 프랑스 파리에서 김장을 직접 체험할 수 있는 김치 페스티벌이 열리며 미국 샌프란시스코에서는 ‘오프더그리드(Off the Grid)’ 푸드트럭 마켓에 종가집이 부스로 참가할 예정이다. 각 국 유명 레스토랑 코스 요리에 종가집 백김치를 활용한 ‘아뮤즈 부쉬(Amuse Bouche·메인 식사 전에 제공되는 한 입 거리 음식)’를 제공하는 이벤트도 진행할 계획이다.

대상 관계자는 “K-푸드 열풍의 중심이 된 김치가 단순한 식품을 넘어 일상의 식문화로 전 세계인들에게 다가갈 수 있도록 이번 행사를 기획했다”며 “앞으로도 다양한 활동을 통해 김치의 세계화를 가속화하고 글로벌 식문화를 선도하는 데 앞장설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송파구 중대로 174
  • 대표전화 : 02-443-4363
  • 청소년보호책임자 : 우대성
  • 법인명 : 한국외식정보(주)
  • 제호 : 식품외식경제
  • 등록번호 : 서울 다 06637
  • 등록일 : 1996-05-07
  • 발행일 : 1996-05-07
  • 발행인 : 박형희
  • 편집인 : 박형희
  • 식품외식경제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열린보도원칙」 당 매체는 독자와 취재원 등 뉴스이용자의 권리 보장을 위해 반론이나 정정보도, 추후보도를 요청할 수 있는 창구를 열어두고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고충처리인 정태권 02-443-4363 foodnews@foodbank.co.kr
  • Copyright © 2021 식품외식경제. All rights reserved. mail to food_dine@foodbank.co.kr
인터넷신문위원회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