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자연과 함께 생산하는 아일랜드산 수산물
[AD] 자연과 함께 생산하는 아일랜드산 수산물
  • 식품외식경제
  • 승인 2022.11.24 13: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Advertorial Page]

유럽 서쪽 끝의 푸른 섬인 아일랜드의 지형과 기후는 대서양의 영향을 받아 형성되었습니다. 대서양과의 이러한 밀접한 관계 덕분에 아일랜드는 유럽에서 가장 풍부한 수산자원을 누리고 있습니다.   

아일랜드는 EU의 자랑스러운 회원국이며, 아일랜드의 번창하는 수산업계는 EU의 높은 식품 안전기준에 따라 수산물을 생산합니다. EU가 운영하는 쿼터제는 매년 포획할 수 있는 어종을 제한해 어종의 장기적 생존력을 보호하고 있으며, 환경품질제도에 가입해 아일랜드 자연산 어류의 추적가능성과 산지, 환경 경영에 관한 종합적인 보증을 제공하고 있습니다. 아일랜드의 수산물은 오랫동안 바다에서 삶을 영위해 온 공동체에서 랜딩 및 가공됩니다. 

아일랜드가 대서양에 접해 있다는 것은 매우 다양한 종류의 신선하고 맛있는 수산물을 생산할 수 있음을 의미합니다. 아일랜드 해안 주변에서 주로 포획되고 양식되는 어종은 고등어, 청어, 전갱이, 화이팅, 헤이크, 랑구스틴, 대구, 홍합, 굴, 연어, 게, 골뱅이 등입니다. 아일랜드는 세계 수산업계의 양식 자격인증을 선도해 왔으며, 세계 최고의 유기농 대서양 연어 생산국의 일원으로서 자리매김하였습니다. 또한 아일랜드 수산물 생산자들은 아일랜드의 대서양 해안선에서 유기농 홍합을 대규모로 양식하고 있습니다. 

아일랜드 수산물 생산자들은 EU 기준을 준수할 뿐 아니라 오리진 그린(Origin Green)에 가입하여 아일랜드의 수산자원을 보호하고, 책임 있는 방식의 수산자원 이용을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습니다. 아일랜드 최고의 지속 가능성 제도인 오리진 그린은 아일랜드식품청인 보드 비아(Bord Bia)가 운영합니다. 오리진 그린은 아일랜드의 수산물 생산자들이 원재료 공급, 배출, 에너지, 폐기물, 수자원, 생물다양성, 사회적 지속 가능성 등의 분야에서 개선된 실적을 보이도록 합니다. 

이와 같은 강력한 인증제도를 통과한 아일랜드 수산물에 대한 수요가 전세계에서 높아지고 있는 것은 당연합니다. 아일랜드는 연간 70여 개 국가에 6억 유로를 넘는 규모의 수산물을 수출하고 있습니다. 주요 수출품목은 아일랜드산 유기농 연어, 고등어, 랑구스틴, 브라운 크랩, 유기농 홍합입니다. 갑각류가 아일랜드 수산물 수출의 약 40%를 차지하며, 부어류가 30% 이상, 연어가 약 20%, 흰살생선이 나머지 비중을 차지합니다.

아일랜드 수산물 공급자는 전세계 어느 곳보다 더 자연과 공존하며 일하고 있습니다. 아일랜드 수산물 공급자가 어떻게 일하는지 알고 싶으시면 아래 웹사이트를 방문하세요.

www.irishfoodanddrink.com/kr-seafood

아일랜드 수산물 공급자 상세 정보 문의처
조 무어(Joe Moore), 
보드 비아(Bord Bia) 한국・일본 담당 매니저 
전화번호: +81 3 32630611
이메일: tokyo@bordbia.ie 

www.origingreen.ie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송파구 중대로 174
  • 대표전화 : 02-443-4363
  • 청소년보호책임자 : 우대성
  • 법인명 : 한국외식정보(주)
  • 제호 : 식품외식경제
  • 등록번호 : 서울 다 06637
  • 등록일 : 1996-05-07
  • 발행일 : 1996-05-07
  • 발행인 : 박형희
  • 편집인 : 박형희
  • 식품외식경제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열린보도원칙」 당 매체는 독자와 취재원 등 뉴스이용자의 권리 보장을 위해 반론이나 정정보도, 추후보도를 요청할 수 있는 창구를 열어두고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고충처리인 정태권 02-443-4363 foodnews@foodbank.co.kr
  • Copyright © 2023 식품외식경제. All rights reserved. mail to food_dine@foodbank.co.kr
인터넷신문위원회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