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트남에 한국 최초 라면생산공장 완공
베트남에 한국 최초 라면생산공장 완공
  • 김병조
  • 승인 2005.11.28 03: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연간 4천억원대 이상인 베트남 라면시장에 생산시설과 유통체계를 갖춘 한국업체가 처음으로 뛰어들었다.

화학제품 전문생산업체인 ㈜진양(대표 황규홍)은 29일 베트남 북부 푸토 성 푸닝 읍의 타스코공단 내 8천여평의 부지에 라면 생산공장을 완공하고 본격적으로 베트남 라면시장 공략에 나선다.

㈜진양이 1천만달러를 투자해 2년여 간의 공사 끝에 완공되는 이 공장은 현지법인인 코리아라면푸드가 운영하며 연간 1억2천만여 개의 라면을 생산해 판매에 나설 계획이라고 회사측은 밝혔다.

이 공장은 라면 뿐만 아니라 수프 제조, 포장 등 자동화 생산시스템을 갖추고 있으며 수프 원료를 제외한 밀가루, 팜유, 전분, 포장재료 등 원부자재를 전량 현지에서 조달해 경쟁력을 갖추고 있다고 회사측은 설명했다.

코리아라면푸드의 김일호 마케팅 담당 이사는 "굵고 쫄깃한 한국 라면 특유의 면발과 기름기가 최대한 정제된 깔끔한 국물 맛 등을 통해 맛과 품질면에서 경쟁제품들과의 차별화를 꾀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김 이사는 이어 "특히 베트남인 소비자들이 좋아하는 김치맛과 새우맛을 기본으로 하되 한국 특유의 맛인 매운 소고기맛과 인삼맛을 함께 구성함으로써 맛의 고급화, 차별화, 다양화 등 3가지 마케팅 전략을 구사할 것"이라면서 "가격도 베트남 일반라면과 한국산 수입품의 중간인 5천500동(350원)에서 결정했다"고 설명했다.

그는 또 초기에는 수도 하노이와 푸토 성 북부 일부 지역의 대리점과 슈퍼마켓을 통해 시판에 나서 10%의 시장점유율 달성에 주력할 것이지만 판매가 호조를 보이면 점차 태국, 캄보디아 등 다른 동남아시장과 유럽연합(EU)으로 수출을 추진해 연간 4천500만달러 이상의 매출실적을 올릴 수 있을 것으로 내다봤다.

현재 베트남 라면시장은 일본계 자본인 비나에이스쿡(점유율 40%)과 태국계인 유니프레지던트(점유율 10%) 등 두개 업체가 시장을 주도하고 있으며 신라면과 삼양라면을 중심으로 하는 한국라면 일부가 수입돼 판매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송파구 중대로 174
  • 대표전화 : 02-443-4363
  • 청소년보호책임자 : 우대성
  • 법인명 : 한국외식정보(주)
  • 제호 : 식품외식경제
  • 등록번호 : 서울 다 06637
  • 등록일 : 1996-05-07
  • 발행일 : 1996-05-07
  • 발행인 : 박형희
  • 편집인 : 박형희
  • 식품외식경제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열린보도원칙」 당 매체는 독자와 취재원 등 뉴스이용자의 권리 보장을 위해 반론이나 정정보도, 추후보도를 요청할 수 있는 창구를 열어두고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고충처리인 정태권 02-443-4363 foodnews@foodbank.co.kr
  • Copyright © 2021 식품외식경제. All rights reserved. mail to food_dine@foodbank.co.kr
인터넷신문위원회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