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물성’ 초코파이로 인도시장 공략
‘식물성’ 초코파이로 인도시장 공략
  • 관리자
  • 승인 2009.08.11 04: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리온, 우뭇가사리 원료로 한 ‘베지멜로’ 개발
오리온이 식물성 초코파이로 인도 시장 공략에 본격적으로 나섰다.

오리온은 지난 2007년부터 초코파이를 수출하며 인도 시장에 진출했지만 올해부터 인도 소비자들의 문화적 특성에 맞춘 식물성 초코파이를 출시함으로써 본격적인 시장공략에 나선다는 계획이다.

인도에 출시되는 식물성 초코파이는 국내 제품과 맛은 똑같지만 제품 성분은 모두 식물성이다. 원래 초코파이에는 돈피(豚皮)를 원료로 만든 젤라틴이 초코파이 속 마시멜로의 한 성분으로 들어가 있지만 인도에 출시되는 초코파이 속에는 돈피 대신 해조류인 우뭇가사리를 원료로 한 마시멜로를 사용했다.

오리온은 이를 채식주의자를 위한 마시멜로라는 뜻에서 ‘베지멜로’(vegemellow)라고 부르고 있다. 베지멜로는 우뭇가사리에서 추출한 카라게난이라는 복합다당류를 분말화해 밀크프로틴 등과 혼합해 만든 식물성 마시멜로다.

오리온 연구소에서 지난 2여 년 동안 연구를 거듭해 개발에 성공했다. 오리온 연구소 관계자는 “식물성 초코파이는 일반초코파이와 다른 점을 전혀 느낄 수 없을 정도로 맛이 똑같다”고 말했다.

오리온이 인도 시장에 일반 초코파이가 아닌 식물성 초코파이를 통해 진출하는 까닭은 인도의 종교문화에 기인한다. 인도는 중국에 이어 세계 인구 2위에 해당하는 국가로 중국에서 초코파이를 통해 급성장을 경험한 오리온으로서는 놓칠 수 없는 시장이다. 하지만 인도 국민의 82%가 쇠고기를 먹지 않는 힌두교인이며 11%가 돼지고기를 먹지 않는 이슬람교인이다.

또 아직까지 카스트제도의 흔적이 남아 있는 인도에서는 상위 계급으로 갈수록 채식주의자가 많다. 이는 카스트제도의 최상위계층인 브라만들이 육식보다 채식을 좀 더 정결한 것으로 여기는 문화를 가지고 있기 때문이다. 인도 고대 경전 중 하나인 마누 법전에는 ‘고기를 먹지 말라’는 말이 명시돼 있기도 하다.

따라서 인도 시장에서 초코파이를 고급과자로 정착시키고 프리미엄 마케팅을 펼치려는 오리온에게 있어 채식주의자도 먹을 수 있는 초코파이의 개발은 필수였다.

채식주의자가 많은 인도에서는 모든 식품에 채식주의자용임을 밝히는 공식적인 라벨이 붙어있다. 식물성 초코파이 역시 채식주의자를 위한 음식임을 나타내는 초록색 라벨을 붙였다.

오리온은 앞으로 인도 시장에서 ‘건강한 생활(Healthy Life)’이라는 콘셉트로 트랜스지방, 합성보존료, MSG, 합성착색료가 들어 있지 않다는 것을 강조하면서 웰빙 & 프리미엄 마케팅을 진행할 예정이다.

오리온 글로벌 마케팅 담당자는 “요즘 세계 식품 트렌드는 조류인플루엔자, 광우병파동, SI 등의 사건으로 동물성 성분을 점점 줄이고 있다”며 “식물성 초코파이는 이러한 트렌드에 발맞춘 것으로 인도 시장에서의 반응을 기반으로 전 세계용으로 출시할 계획이 있다”고 말했다.

이승현 기자 drea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