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전체 1,559건) 제목보기제목+내용
[특별기획] 소금 적게 쓰면 맛이 안 난다?… ‘다 하기 나름’
옛말에 ‘몸에 좋은 것은 입에 쓰다’란 말이 있다. 요즘엔 ‘몸에 좋은 것은 싱겁다’라는 말이 덧붙여지고 있다. 물론 모든 싱거운 음식이 몸에 무조건 좋다는 것이 아니라 삼삼하게 먹는 것이 짜게 먹는 것보다 우리 건강에 더 이롭다는 말이다.식품의약품안...
이원배 기자  2017-10-13
[히트예감] 글로벌 시장의 리더 ‘EU 유기농’ 한 자리에
건강한 식생활과 친환경을 추구하는 소비자 니즈가 점차 확대되는 가운데 국내 유기농 식음료 시장 역시 갈수록 규모가 커지고 있다. 그러나 증대되는 소비자 니즈와 무관하게 국내 식품 시장의 유기농 식음료 비중은 여타 선진국들보다 낮은 편이다. 특히 유기농...
김상우 기자  2017-10-13
[특별기획] ‘나트륨 줄이기’ 식품업체 R&D 경쟁력으로 떠오르다
민족 최대 명절인 추석이 코앞으로 다가오면서 가족과 친지들에게 보다 건강한 음식을 대접하려는 주부들의 손길이 바빠지고 있다. 일반적으로 명절음식은 높은 칼로리에 나트륨 함량이 높아 조리 과정에 신경이 많이 간다. 나물은 괜찮다고 생각하기 쉽지만 의외로...
김상우 기자  2017-09-22
[앞서가는 CEO] 팜넷, 우리 농식품 산업 ‘백년지기’ 꿈꾼다
미국 시장에 김 열풍을 몰고 온 스낵 김은 식품외식산업에서 응용력 하나가 얼마나 큰 가치를 지니는지 잘 보여주는 사례다. 스낵 김은 건강한 스낵이자 술안주에 제격이란 입소문을 타고 310억 달러(약 34조 원) 규모의 미국 스낵 시장에 강력한 다크호스...
김상우 기자  2017-09-18
[특별기획] 식약처 ‘나트륨 저감화 정책’ 실현하는 외식 프랜차이즈
외식업소에서 사 먹는 음식은 대체로 ‘집밥’보다 맛있다. 돈 내고 먹는 음식이니까 당연히 더 맛있어야 한다. 하지만 정말 사 먹는 음식이 더 맛있을까? 외식업소에 맛있다고 느끼는 음식은 이처럼 ‘집밥’에 비해 훨씬 짜고 달고 매운 양념을 많이 사용하고...
이인우 기자  2017-09-18
[특별기획] 진일보한 스마트 휴게소 ‘의정부·별내휴게소’
풀무원 이씨엠디(대표 권혁희)가 수도권 동북부를 연결하는 구리포천고속도로 개통에 맞춰 새롭게 개장한 ‘의정부·별내휴게소’를 운영하면서 업계의 이목을 사로잡고 있다.개장한 휴게소는 경기도 고산동 일원에 위치한 ‘의정부휴게소(구리 방향)’와 남양주시 별내...
김상우 기자  2017-09-08
[특별기획] 거리 곳곳 스시 열풍 이끄는 회전초밥의 귀환
글로벌 외식시장에서 가장 성공한 한국 출신 CEO 김승호 스노우 폭스 회장은 미국에서 캐주얼 스시 업종으로 자리 잡았다. 스노우 폭스는 현재 미국과 유럽에 4천여 개의 점포를 운영하고 있다.김 회장의 미국 법인 JEF의 도움을 받아 최근 영국을 비롯해...
이인우 기자  2017-09-08
[특별기획] 프랜차이즈 업계 최대 축제에 드리운 그림자
프랜차이즈산업의 축제로 자리매김해온 한국프랜차이즈산업박람회를 앞둔 9월 업계 분위기가 차갑게 식어있다. 올해 잇따라 터진 갑을 논란과 새 정부의 공정거래위원회가 추진하는 강도 높은 정책이 맞물리면서 외식 프랜차이즈 업계의 위기감이 증폭되고 있다.여기다...
이인우 기자  2017-09-08
[앞서가는 CEO] 디딤 ‘나를 밟고 일어서라’… 절망 끝에 핀 성공스토리
지난달 31일 디딤이 코스닥에 첫 발을 내딛었다. 국내 외식업체 중 주식시장에 세 번째로 이름을 올린 기념비적인 쾌거다.이범택(45) 디딤 대표이사는 코스닥 입성을 시작으로 외식업의 무궁무진한 성장성을 보여주는 롤모델이 되겠단 각오다. 종잣돈 4천만 ...
김상우 기자  2017-09-08
[특별기획] 국민 건강 위한 ‘나트륨 줄이기’ 4대 편의점 팔 걷는다
국내 가정간편식(HMR) 시장은 지난해 1조7천억 원 규모에서 올해 3조 원 규모로 가파른 성장세를 예고하고 있다. HMR은 바로 먹거나 단순한 조리 과정만으로 섭취할 수 있도록 편의성을 부여한 가정식사 대용이다. HMR 시장의 이같은 성장세는 1인 ...
김상우 기자  2017-09-08
[히트예감] 백합의 패스트캐주얼 변신 … ‘백합만개’ 론칭
백합은 ‘조개의 여왕’으로 불린다. ‘패류의 왕’인 전복에 버금갈 정도로 각종 영양소가 고루 들어있는 고급 패류다. 오래전부터 궁중 연회식에 쓰였고 껍데기는 약품 용기 또는 바둑의 흰돌로 활용됐다.다른 조개와는 달리 필요한 때를 제외하곤 입을 열지 않...
김상우 기자  2017-09-01
[열혈강팀] ‘서울시 환대실천은 관광 인프라의 핵심’
환대는 호스피텔리티(Hospitality)를 우리말로 풀이한 것이다. 손님을 친절하게 맞아들이는 정신을 말한다. 환대는 서비스산업 전반의 키워드이기도 하다. 특히 관광산업과 외식산업 등에서는 환대를 빼놓을 수 없다. 경희대의 경우 호스피텔리티 학부에 ...
이인우 기자  2017-09-01
[특별기획] [2018 외식업 백척간두] ④외식업 위기탈출 위한 대안 찾기
글 싣는 순서①인구절벽과 외식업계의 위기②외식업을 둘러싼 산업구조의 변화③소비자 의식과 외식문화의 지각변동④외식업 위기탈출 위한 대안 찾기 외식산업이 흔들리고 있다. 단순히 외식 창업자 10명 중 7명이 3년 안에 문을 닫고 기존 업소 매출도 크게 떨...
이인우 기자  2017-08-25
[앞서가는 CEO] ‘푸드테크 활성화되면 일자리 30만개 생긴다!’
식품·외식시장이 빠르게 변화하고 있다. 외식 소비 트렌드는 물론 식품생산·유통구조도 전혀 새로운 유형으로 바뀌고 있다. 변화의 중심에는 첨단 IT산업이 있다. 과거 SF소설에서나 나오던 스토리가 일상 곳곳에서 전개되는 추세다. 불과 2년 전 만들어진 ...
이인우 기자  2017-08-25
[특별기획] [2018 외식업 백척간두] ③소비자 의식과 외식문화의 지각 변동
글 싣는 순서①인구절벽과 외식업계의 위기②외식업을 둘러싼 산업구조의 변화③소비자 의식과 외식문화의 지각변동④외식업 위기탈출 위한 대안 찾기21세기 사회경제구조 급변… 혼밥족 증가는 자연스러운 현상미국의 인류학자 마빈 해리스는 에서 힌두교도...
이원배 기자  2017-08-21
[기업탐방] 에쓰푸드, 건강한 맛의 불꽃놀이
육가공 전문기업 에쓰푸드가 창립 30주년을 맞아 기존 ‘미트 솔루션’에서 한 걸음 나가 종합식품기업을 뜻하는 ‘밀 솔루션’을 표방하고 나섰다.지금까지 다져온 육가공의 탄탄한 기반 위에 소스, 빵 등을 자체생산하면서 HMR 부문으로 영역을 넓히고 있다....
이인우 기자  2017-08-21
[특별기획] [2018 외식업 백척간두] ②외식업을 둘러싼 산업구조의 변화
글 싣는 순서①인구절벽과 외식업계의 위기②외식업을 둘러싼 산업구조의 변화③소비자 의식과 외식문화의 지각변동 ④외식업 위기탈출 위한 대안 찾기최근 외식업계는 최저임금 상승에 따른 인건비 부담 가중으로 묘책 마련에 머리를 싸매고 있다. 장기불황과 맞물려 ...
김상우 기자  2017-08-11
[기획] 2017년 한식메뉴 외국어 표기법 홍보 및 보급 캠페인
식품외식경제  2017-08-09
[앞서가는 CEO] 식품·외식산업 발전, 식자재유통 선진화에 달렸다
지난 4월 26일 한국식자재유통협회(이하 KFDA, Korea Foodservice Distributers Association)가 공식 출범했다. KFDA는 국내 식자재유통의 지속 발전에 힘쓰고 업계의 목소리를 한데 모을 단체라는 점에서 관련업계의 ...
김상우 기자  2017-08-04
[특별기획] 2016년 외식업체 ‘빈익빈부익부’… 무너지는 허리층
불황으로 ‘가성비’ 소비트렌드 주도대기업 외식 시장 지배력 공고화 지난해 외식업계는 ‘빈익빈부익부’ 현상이 두드러졌다. 소위 잘 나가는 곳은 여전히 잘 나가고 어려운 곳은 여전히 어려운 양극화 현상의 심화다. 다수 전문가들은 이러한 현상의 원인으로 거...
김상우 기자  2017-07-24
여백
여백
회사소개광고문의구독신청제휴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식품외식경제 발행처. 한국외식정보(주)  |  발행인 : 박형희  |  등록번호 : 서울 다 06637  |  주소 : 서울시 송파구 중대로 174 | 청소년보호책임자 : 우대성
대표번호 : 02-443-4363   |   Copyright © 2017 식품외식경제. All rights reserved.   |   mail : food_dine@foodbank.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