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전체 203건) 제목보기제목+내용
[월요논단] 음식 세계화의 명(明)과 암(暗), 각국 식문화 이해 필요
세계가 지구촌으로 변하면서 각처에서 생산된 식품들이 우리의 일상식이 되고 있다. 남미나 아프리카에서 자생하던 커피가 밥보다 더 자주 먹는 음식이 되었고, 밀·콩·옥수수는 외국에서 수입이 안 되면 우리의 생존이 어렵게 됐다. 수퍼에 차고 넘치는 과일과 ...
식품외식경제  2017-04-28
[월요논단] 정부와 국민의 낮은 애국가 관심
참 오랜만에 불러보는 애국가 전곡이었다. 올 3·1절에 열린 어느 집회에서 부른 대한민국 애국가 이야기다. 근래 애국가 제창으로 그날처럼 감동을 맛본 적이 별로 없다. 제창 도중 3절 4절 쯤 이었을까 갑자기 콧잔등이 시큰해지며 눈물이 핑 돌았는데 때...
식품외식경제  2017-04-21
[월요논단] 가성비 추구 트렌드에 ‘노브랜드’ 인기
루이비통(Louis Vuitton), 샤넬(Chanel), 에르메스(Hermes)···.이들은 지난 수십 년 간 최고 명품 브랜드를 말해주는 또 다른 명사였다. 제품에 유명 브랜드 로고를 달고 있으면 아무리 비싸더라도 소비자들은 지갑을 열었다. 이렇게...
식품외식경제  2017-04-17
[월요논단] 와인, 알고 마시면 더 맛있다
와인에 대한 여러 주장은 과학으로 풀어야 한다. 과학적으로 설명이 안 되는 이론은 와인을 배우고 즐기는 사람에게 혼란만 더해준다.와인은 포도 재배부터 시작해 발효, 숙성을 거쳐서 완성되는 과학의 산물이다. 그 맛이나 향도 제조 과정이나 저장 과정에서 ...
식품외식경제  2017-04-12
[월요논단] 식품 곰팡이 독소에 관심 갖자
대한한돈협회는 2016년도 배합사료 품질 모니터링 사업으로 국내 10개 사료업체에서 79개 샘플을 수거해 곰팡이 독소 오염도를 분석한 결과 모든 샘플에서 한 개 이상의 곰팡이 독소가 검출됐다고 보고했다.이 중에는 권고기준치를 초과한 샘플도 상당수 있는...
식품외식경제  2017-04-03
[월요논단] 위기의 외식업, ‘헨델의 간절함’이 답이다
외식문화산업 경영, 내 평생 지고 갈 미완의 직분이다. 필자의 오랜 직장 생활 가운데 후반부 20년 이상을 특1급 호텔과 외식기업의 최고경영자, 관련 전공 대학의 학장과 교수, 그리고 관련 연구원의 원장을 거쳐 지금도 업계 전문지의 칼럼니스트로 활동하...
식품외식경제  2017-03-27
[월요논단] 외식과 집밥 사이 ‘중식’ 편의점 도시락이 주도
오늘도 퇴근길에 집 앞 편의점에 들러 도시락을 샀다. 피곤해 집에 가서 빨리 쉬고 싶은데 배는 고프고 이때 생각나는 게 바로 편의점 도시락이다.으레 도시락하면 어머니가 정성스럽게 싸주시던 계란말이와 분홍 소시지, 볶은 김치가 떠오르지만 이제는 편의점에...
식품외식경제  2017-03-17
[월요논단] 국내 음식평론이 부진한 이유
비평(평론)은 왜 인간의 천성이 되었을까?‘저 과일은 몸에 나빠’, ‘이 음식은 몸에 좋아’, ‘뱀은 위험해’, ’어디 마을은 살기가 좋대‘, ’음식평론과정은 미래의 각광받는 직업’ 등등.인간 사회에서 쏟아지는 정보는 수없이 많다. 그 중에는 그릇된 ...
식품외식경제  2017-03-13
[월요논단] 우리 음식의 뿌리를 찾아서
한국과학기술한림원 회원 저술 지원사업에 내가 신청한 ‘한국음식의 역사’가 채택됐다는 소식과 함께 고등학생을 대상으로 하는 출판 취지에 맞게 좀 쉽게 써달라는 부탁을 받았다.그래서 고등학교 교사로 근무하는 막내딸에게 원고의 일부를 보내 의견을 물었다. ...
식품외식경제  2017-03-07
[월요논단] 수치, 오욕, 그리고 눈물을 막아줄 지혜와 용기
2년 전 필자는 본란을 통해 그해 11~12월의 식외경 기사를 근거로 ‘과도한 대출과 외식업 불황이 한국 금융위기의 뇌관’이 될지도 모른다는 섬뜩한 경고음을 내고 있다는 깊은 우려와 함께 소규모 자영업소를 위한 멘토링 제도의 도입검토를 제안한 적이 있...
식품외식경제  2017-02-24
[월요논단] ‘먹방’ 시대… 최적의 마케팅 수단 인스타그램
2017년 지속 가능한 외식 트렌드는 최신 트렌드와 맞물려 빠르게 변화하고 있다. 그 이슈 중 두 가지는 쿡방·먹방의 인기와 함께 SNS상에서의 경험 공유가 선정됐다.요즘 쿡방·먹방의 인기는 유명 셰프들의 탄생과 다양한 요리 대결을 주제로 한 텔레비전...
식품외식경제  2017-02-17
[월요논단] 에스닉푸드레스토랑(Ethnic Food Restaurant)의 지금
최근 많은 고객들이 찾고 있는 에스닉푸드(Ethnic Food)의 사전적 의미는 이국적인 느낌이 나는 제 3세계의 고유한 음식으로 외국의 민속음식을 뜻한다. 이러한 에스닉 레스토랑들이 국내에 보급되기 시작하면서 한국인의 입맛에 맞게 현지화되는 등 각 ...
식품외식경제  2017-02-10
[월요논단] 공무원 순환보직제도의 폐단
세월호사건이 일어났을 때 공무원들의 ‘아마추어리즘’이 적나라하게 들어났다. 당시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과장급 이상 간부 중 재난 전문가는 한 명뿐이었다고 한다. 사고발생시 적재적소에 필요한 인력과 자원을 투입하지 못해 미증유의 참사가 일어난 것이다.세월...
식품외식경제  2017-02-03
[월요논단] 배수지진(背水之陣) & 긴장경영(緊張經營)
1960년대 중반 젊은이들 사이에서 크게 유행했던 썰렁 개그 한 토막. 광화문 네거리 한 가운데에서 근무하던 능숙한 교통순경이 갑자기 하던 일을 멈추고는 냅다 도망치듯 근무지를 이탈하는 불상사가 생겼다. 나중에 알려진 그 사연이 기가 막혀. 종로 쪽에...
식품외식경제  2017-01-23
[월요논단] 제주도 삼겹살집에 노랑 수족관이 있다?
요즘 삼겹살집이 참 많다. 포털사이트에서 삼겹살집을 검색하면 전국적으로 1만3천개 음식점이 노출된다. 서울 수도권에만도 5500개 삼겹살집이 영업 중이다. 삼겹살집은 대한민국 국민 고깃집이라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한때 기능성 삼겹살이 유행한 적이 있다...
식품외식경제  2017-01-16
[월요논단] 일본 HMR 시장은 한국 시장의 미래
일본에서는 경기 불황으로 외식업계 매출이 줄면서 지난 2000년을 기점으로 현재까지 도시락을 포함한 가정간편식(HMR, Home meal replacement)시장 규모가 외식시장을 역전했다.외식업계는 매출은 감소하는 반면 사업비와 인건비는 올라 경영...
식품외식경제  2017-01-09
[월요논단] 일본 HMR 시장은 한국 시장의 미래
일본에서는 경기 불황으로 외식업계 매출이 줄면서 지난 2000년을 기점으로 현재까지 도시락을 포함한 가정간편식(HMR, Home meal replacement)시장 규모가 외식시장을 역전했다. 외식업계는 매출은 감소하는 반면 사업비와 인건비는 올라 경...
식품외식경제  2017-01-09
[월요논단] 쥐 잡느라 장독 깨는 나라
우리 사회에 만연한 부정부패를 막기 위해 소위 ‘청탁금지법’ 제정을 처음 이야기할 때 국민들의 기대는 컸다. 그러나 막상 만들어진 ‘청탁금지법’은 역시 이 나라는 희망이 없다는 자괴감마저 들게 한다. 그동안 각종 부정부패 사건에서는 ‘직무와 관련된 대...
신지훈 기자  2016-12-30
[월요논단] 자연어종 보호와 양식어종 소비확대
요즘 식품외식업계의 형편이 말이 아니다. 그야말로 죽을 맛이다. ‘엄중한 경제상황’(유일호 경제부총리)인데다가 ‘청탁금지법(김영란법)’의 시행으로 외식업계 위기론이 좀처럼 수그러들 기미를 보이지 않는 가운데 AI의 창궐로 인한 피해가 눈덩이처럼 불어나...
식품외식경제  2016-12-23
[월요논단] 외식업을 위한 ‘FBI’ 마케팅
현대인이라면 모두가 가지고 있는 스마트폰에는 수많은 애플리케이션이 있다. 그중 사람들이 매일 사용하는 앱은 10개 내외다. 모바일 메신저로 메시지를 주고받거나 포털 사이트 앱을 통해 뉴스를 검색한다. 또 SNS를 활용해 인맥을 관리하고 유명 가수의 뮤...
식품외식경제  2016-12-16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회사소개광고문의구독신청제휴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식품외식경제 발행처. 한국외식정보(주)  |  발행인 : 박형희  |  등록번호 : 서울 다 06637  |  주소 : 서울시 송파구 중대로 174 | 청소년보호책임자 : 우대성
대표번호 : 02-443-4363   |   Copyright © 2017 식품외식경제. All rights reserved.   |   mail : food_dine@foodbank.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