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전체 193건) 제목보기제목+내용
[월요논단] ‘먹방’ 시대… 최적의 마케팅 수단 인스타그램
2017년 지속 가능한 외식 트렌드는 최신 트렌드와 맞물려 빠르게 변화하고 있다. 그 이슈 중 두 가지는 쿡방·먹방의 인기와 함께 SNS상에서의 경험 공유가 선정됐다.요즘 쿡방·먹방의 인기는 유명 셰프들의 탄생과 다양한 요리 대결을 주제로 한 텔레비전...
식품외식경제  2017-02-17
[월요논단] 에스닉푸드레스토랑(Ethnic Food Restaurant)의 지금
최근 많은 고객들이 찾고 있는 에스닉푸드(Ethnic Food)의 사전적 의미는 이국적인 느낌이 나는 제 3세계의 고유한 음식으로 외국의 민속음식을 뜻한다. 이러한 에스닉 레스토랑들이 국내에 보급되기 시작하면서 한국인의 입맛에 맞게 현지화되는 등 각 ...
식품외식경제  2017-02-10
[월요논단] 공무원 순환보직제도의 폐단
세월호사건이 일어났을 때 공무원들의 ‘아마추어리즘’이 적나라하게 들어났다. 당시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과장급 이상 간부 중 재난 전문가는 한 명뿐이었다고 한다. 사고발생시 적재적소에 필요한 인력과 자원을 투입하지 못해 미증유의 참사가 일어난 것이다.세월...
식품외식경제  2017-02-03
[월요논단] 배수지진(背水之陣) & 긴장경영(緊張經營)
1960년대 중반 젊은이들 사이에서 크게 유행했던 썰렁 개그 한 토막. 광화문 네거리 한 가운데에서 근무하던 능숙한 교통순경이 갑자기 하던 일을 멈추고는 냅다 도망치듯 근무지를 이탈하는 불상사가 생겼다. 나중에 알려진 그 사연이 기가 막혀. 종로 쪽에...
식품외식경제  2017-01-23
[월요논단] 제주도 삼겹살집에 노랑 수족관이 있다?
요즘 삼겹살집이 참 많다. 포털사이트에서 삼겹살집을 검색하면 전국적으로 1만3천개 음식점이 노출된다. 서울 수도권에만도 5500개 삼겹살집이 영업 중이다. 삼겹살집은 대한민국 국민 고깃집이라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한때 기능성 삼겹살이 유행한 적이 있다...
식품외식경제  2017-01-16
[월요논단] 일본 HMR 시장은 한국 시장의 미래
일본에서는 경기 불황으로 외식업계 매출이 줄면서 지난 2000년을 기점으로 현재까지 도시락을 포함한 가정간편식(HMR, Home meal replacement)시장 규모가 외식시장을 역전했다.외식업계는 매출은 감소하는 반면 사업비와 인건비는 올라 경영...
식품외식경제  2017-01-09
[월요논단] 일본 HMR 시장은 한국 시장의 미래
일본에서는 경기 불황으로 외식업계 매출이 줄면서 지난 2000년을 기점으로 현재까지 도시락을 포함한 가정간편식(HMR, Home meal replacement)시장 규모가 외식시장을 역전했다. 외식업계는 매출은 감소하는 반면 사업비와 인건비는 올라 경...
식품외식경제  2017-01-09
[월요논단] 쥐 잡느라 장독 깨는 나라
우리 사회에 만연한 부정부패를 막기 위해 소위 ‘청탁금지법’ 제정을 처음 이야기할 때 국민들의 기대는 컸다. 그러나 막상 만들어진 ‘청탁금지법’은 역시 이 나라는 희망이 없다는 자괴감마저 들게 한다. 그동안 각종 부정부패 사건에서는 ‘직무와 관련된 대...
신지훈 기자  2016-12-30
[월요논단] 자연어종 보호와 양식어종 소비확대
요즘 식품외식업계의 형편이 말이 아니다. 그야말로 죽을 맛이다. ‘엄중한 경제상황’(유일호 경제부총리)인데다가 ‘청탁금지법(김영란법)’의 시행으로 외식업계 위기론이 좀처럼 수그러들 기미를 보이지 않는 가운데 AI의 창궐로 인한 피해가 눈덩이처럼 불어나...
식품외식경제  2016-12-23
[월요논단] 외식업을 위한 ‘FBI’ 마케팅
현대인이라면 모두가 가지고 있는 스마트폰에는 수많은 애플리케이션이 있다. 그중 사람들이 매일 사용하는 앱은 10개 내외다. 모바일 메신저로 메시지를 주고받거나 포털 사이트 앱을 통해 뉴스를 검색한다. 또 SNS를 활용해 인맥을 관리하고 유명 가수의 뮤...
식품외식경제  2016-12-16
[월요논단] 변화하는 외식 트랜드, 고객은 재방문을 원한다
현대 사회는 식욕만을 충족시켰던 구시대와는 다르게 외식산업에서 스토리텔링으로 고객의 감성을 자극시키는 시대가 됐다. 현 외식업에서 지금까지와 다르게 음식점의 메뉴나 서비스에 대해 이성뿐만 아니라 고객의 감성에도 호소해야만 하는 시대가 돼버린 것이다.음...
식품외식경제  2016-12-09
[월요논단] GMO TV토론 제2라운드
전주 JTV 시사진단 ‘GMO, 진실은 뭔가?’에 이어 이번에는 대구MBC TV토론 시사톡톡에서 ‘우리밥상을 점령한 GMO 과연 안전한가?’ 공개토론을 했다. 찬반 양측에서 각각 2명의 토론자가 나와 사회자를 중심으로 앉았다. 찬성측은 필자와 식품의약...
식품외식경제  2016-12-02
[월요논단] 경계해야 할 불확실성과 좌절의 늪
현대사가 말해주는 우리나라 대통령들의 임기 말은 예외 없이 긴장과 혼돈의 계절이었다. 거의 어김없이 터지는 대형사건·사고와 그것을 계기로 더욱 심화·가중되는 이념 갈등, 진영논리 대결, 그리고 극심한 정치적 사회적 혼란 때문이다. 미혼의 여성대통령이라...
식품외식경제  2016-11-25
[월요논단] [월요논단] 한류 타고 탄력 받는 ‘역직구 시장’
한류에 대한 높은 관심이 한국의 품질 높은 제품에까지 이르렀다. 이른바 ‘역직구’가 시장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치고 있다.국내 유통시장에서 해외직구의 영향력을 확인한 업체들을 중심으로 해외소비자들의 니즈를 파악해 발 빠르게 대처하고 있다.해외소비자들 입...
식품외식경제  2016-11-18
[월요논단] 5평 우동집 주인장의 행복 찾기 비결
서울 강남구 반포동 후미진 뒷골목에는 ‘걍우동’이라는 간판이 걸린 작은 우동집이 있다. 걍우동 주인장은 50대 강보승 대표.그는 9년 동안 반포동 뒷골목 빨간 푸드트럭에서 우동을 판매해오다 지난해 기나긴 노점생활을 접었다. 단속의 손길을 버텨내기가 쉽...
식품외식경제  2016-11-11
[월요논단] 한자(漢字)와 갈릴레이 갈릴레오
학문은 항상 진리를 찾는 길의 여정이다. 서양에서는 사물이나 현상을 이해하려고 노력하는 덕분에 과학이라는 영역이 탄생했고 동양에서는 사물이나 현상을 이해하기 보다 가르침을 받고 따르려는 노력때문에 도(道)가 탄생했다.갈릴레이 갈릴레오(1564-1642...
식품외식경제  2016-11-11
[월요논단] GMO 안전성은 과학계의 의견을 듣자
1993년 경제개발협력기구(OECD)는 생명공학 신품종(GMO) 유래 식품의 안전성 평가의 기본 개념과 원리를 수립하고 ‘실질적 동등성’ 원리에 따라 OECD 회원국인 미국, EU, 일본 등을 중심으로 GMO 안전성 평가 제도를 정착해 나갔다.2003...
식품외식경제  2016-11-04
[월요논단] 혼밥, 혼술, 혼잠 시대의 외식경영
미래세대, 청년문제가 참 심각하다. 이곳저곳 ‘N포 세대’의 한숨소리가 꼭 무슨 땅이 꺼져라 내려치는 천둥소리처럼 들린다. ‘N포 세대’는 사회, 경제적 압박으로 인해 기존의 3포 세대(연애, 결혼, 출산 포기), 5포 세대(3포 세대+내 집 마련, ...
식품외식경제  2016-10-28
[월요논단] 소비에 눈 뜬 ‘아재’들의 매력
장기불황으로 인해 20~30대의 소비력은 급격하게 떨어졌다. 반면 패션과 건강식품에 관심을 갖고 자신만의 소비패턴을 만들어가면서 무엇보다도 자신에게 과감하게 투자하고 있는 중년 남성들이 꾸준히 늘면서 기업들이 ‘아재’ 잡기에 나섰다고 한다. 얼마 전까...
식품외식경제  2016-10-21
[월요논단] 매출은 떨어지는데 인건비 감당이 어렵습니다
'농림축산식품부는 김영란법 시행으로 인해 농축산업 및 외식업매출하락 규모가 연 4조6천 억~6조1천억 원에 달할 것으로 보고 있다. 식당이 경제적인 위기감에 휩싸이면 인건비 절감을 가장 먼저 시행하기 때문에 농수산업 및 음식업의 영향으로 인해 ...
식품외식경제  2016-10-14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회사소개광고문의구독신청제휴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식품외식경제 발행처. 한국외식정보(주)  |  발행인 : 박형희  |  등록번호 : 서울 다 06637  |  주소 : 서울시 송파구 중대로 174 | 청소년보호책임자 : 우대성
대표번호 : 02-443-4363   |   Copyright © 2017 식품외식경제. All rights reserved.   |   mail : food_dine@foodbank.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