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먹거리 안전과 안정은 국가 책무”
“먹거리 안전과 안정은 국가 책무”
  • 김상우
  • 승인 2012.10.16 10: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안농정대토론회, 혁신과 협동의 대안 먹거리 체계 세워야
▶ 대안농정대토론회 조직회는 지난 10일 양재동 aT센터 5층 대회의실에서 많은 관계부처 및 업계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농(農)이 바로서는 세상-협동과 연대의 공생사회’를 주제로 ‘2012 대안농정대토론회’를 성황리에 개최했다.
농업과 농촌이 지속되기 위해서는 소비자를 조직화하고 생활협동조합을 강화해 글로벌푸드와 로컬푸드가 조화롭게 공존되는 대안먹거리체계를 구축하는 것이 필요하다는 의견이 제기됐다.

대안농정대토론회 조직위원회는 지난 10일 양재동 aT센터 5층 대회의실에서 ‘농(農)이 바로서는 세상-협동과 연대의 공생사회’를 주제로 ‘2012 대안농정대토론회’를 개최했다.

이날 토론회는 정재돈 국민농업포럼 상임대표의 인사말을 시작으로 총 3부로 진행됐다.

1부에서는 막셀 마주와이에 파리11대학 교수(전 FAO프로그램위원회 의장)가 ‘공생사회와 21세기 농정’을 주제로 한 초청강연에 이어 황수철 농정연구센터 소장이 ‘우리가 꿈꾸는 세상’을 주제로 기조발제에 나섰다.

이어진 2부에서는 ‘소득보장과 환경보전을 근간으로 하는 농업’, ‘혁신과 협동의 대안 먹거리 체계’, ‘일자리와 삶의 질이 보장되는 농촌’, ‘참여와 연대의 거버넌스 농정’ 등 4개 주제별 세션이 진행됐으며, 3부에서는 이를 바탕으로 한 종합토론이 이어졌다.

특히 2부순서로 마련된 세션2에서는 ‘혁신과 협동의 대안 먹거리체계’를 주제로 시중 유통체계의 개선 및 글로벌푸드와 로컬푸드 시스템을 조화시킬 수 있는 방안을 모색했다.

주요 논점은 △지역농업혁신을 위해 로컬시스템구축과 지역공동체성 회복 △식량위기 주기 단축과 식량자급률이 하락 속에서 먹거리체계 대안 △생산 및 생활협동조합과 지역먹거리체계의 확립 통해 불안정한 푸드시스템에 대한 수정 △철저한 식품안전관리체계의 확립 등이다.

박영범 지역농업네트워크 대표는 주제 발표에서 “지역 내 소비를 지역 내에서 공급하는 것이 옳바른 경로인데, 현재 유통경로는 지역에서 재배된 농작물들이 서울 가락시장을 거쳐 다시 지역에 공급되는 형태의 유통구조를 띄고 있어 비합리적”이라고 지적했다.

이어진 대표토론에서 김동환 농식품신유통연구원 원장은 “지나치게 로컬푸드만을 강조할때는 나무만 보고 오히려 숲을 보지 못하는 우를 범할 수 있다”면서 전체적으로 관망할 수 있는 시각이 필요하다는 것을 주장했다. 또한 “브랜드나 특정지역을 홍보하기 보다는 하나의 품목 전체를 마케팅하고 관련 정책을 꾸려나가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밝혔다.

조완형 한살림연합 전무는 국가행정시스템과 시장경제시스템이 지배하는 식생활세계의 식민지화를 극복하기 위해선 농촌과 도시 그리고 생산자와 소비자가 함께하는 연대형, 제휴형, 혼합형 협동운동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또 식품안전에 있어 해썹(HACCP) 등 포괄적인 정책도 필요하지만 이 보다 지역내 소규모 생산에 적용할 수 있는 탄력적인 정책이 시급하다고 대안책을 밝혔다.

한편 대안농정대토론회는 농업·농촌을 둘러싼 국내외 여건 변화를 반영해 농업·농촌의 새로운 비전 및 패러다임 모색하며, 연구자와 활동가들을 조직화해 지속적으로 대안농정을 모색하고 있다.

사윤정 기자 sujau@foodbank.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