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판 심야식당 이야기 '맛있는 위로'

김상우l승인2013.01.29l774호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각자의 사연이 있는 손님들을 음식으로 위로한 에피소드를 엮은 ‘맛있는 위로’가 출간됐다.

이 책의 저자 이유석 씨는 프렌치 레스토랑 ‘루이쌍끄’의 오너 셰프로 레스토랑을 운영하며 만났던 다양한 사람들의 이야기를 펴냈다. 루이쌍끄는 압구정에 자리한 식당으로 영국 로이터통신, 미국 AP 통신에 강남 대표 레스토랑으로 소개된 바 있다.


화려한 이력과 달리 정겹고 소박한 심야식당인 이곳에서 저자가 음식으로 손님을 위로했던 과정을 담았다.

대기업 부장의 허기진 열정에 잔잔한 파문을 던진 ‘프렌치 어니언수프’, 플레이보이에게 사랑의 달콤함을 안겨준 ‘수플레’, 실직과 이혼으로 주저앉은 기러기 아빠의 새로운 희망이 될 ‘라면’, 노부부의 오랜 사랑처럼 오래 씹을수록 깊어지는 맛을 간직한 ‘돼지고기 테린’ 등의 이야기는 독자들에게 훈훈한 마음을 전달한다.

300쪽, 문학동네 펴냄, 1만3800원.

임윤주 기자 lyj1188@
김상우  ksw@foodbank.co.kr
<저작권자 © 식품외식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상우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여백
여백
회사소개광고문의구독신청제휴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식품외식경제 발행처. 한국외식정보(주)  |  발행인 : 박형희  |  등록번호 : 서울 다 06637  |  주소 : 서울시 송파구 중대로 174 | 청소년보호책임자 : 우대성
대표번호 : 02-443-4363   |   Copyright © 2017 식품외식경제. All rights reserved.   |   mail : food_dine@foodbank.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