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양사협회, 메르스 예방 식재 TOP10 선정
영양사협회, 메르스 예방 식재 TOP10 선정
  • 김상우 기자
  • 승인 2015.06.22 19: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동호흡기증후군(메르스) 예방에 면역력을 높여주는 식품과 함께 햇볕도 도움이 된다는 조언이 나왔다. 

지난 16일 대한영양사협회와 한국식품커뮤니케이션포럼은 ‘면역력 증강 식품 10가지 플러스 원’을 선정해 발표했다.  

발표에 따르면 면역력 증강 식품 10종은 현미 등 곡류 1종, 마늘ㆍ파프리카ㆍ고구마 등 채소 3종, 고등어 등 해산물 1종, 돼지고기 등 육류 1종, 홍삼ㆍ표고버섯ㆍ견과류ㆍ요구르트 등이다.  

임경숙 대한영양사협회 회장(수원대 식품영양학과 교수)은 “과학적으로 검증된 것인지, 쉽게 구할 수 있는 것인지, 우리 국민에게 익숙한 식품인지 등을 기준으로 선정했다”며 “즐겨 먹으면 면역력을 높이는 데 도움을 받을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현미에 든 면역 증강성분은 옥타코사놀과 베타글루칸ㆍ비타민 B군ㆍ감마오리자놀 등이다. 비타민 B2는 세균 감염에 대한 저항력을 높여준다는 연구결과가 나왔지만 면역력을 증강시키는 이유는 아직 불분명하다는 설명이다. 

마늘의 면역력 증강 성분으로 알려진 것은 매운맛 성분인 알리신이다. 영국에서 146명을 대상으로 12주간 마늘 추출물을 먹은 사람과 섭취하지 않은 사람의 감기 발생률을 실험한 결과 마늘을 먹은 사람이 2/3나 감기에 덜 걸리는 것으로 나타났다. 

등 푸른 생선의 일종인 고등어의 면역력 강화 성분은 DHAㆍEPA 등 오메가-3 지방과 양질의 단백질이다. 오메가-3 지방은 염증 완화를 돕고 감기와 독감으로부터 폐를 보호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홍삼(인삼 포함)은 식품의약품안전처가 면역 강화 효과를 인정한 건강기능식품이다. 면역력을 높이는 성분은 진세노사이드(사포닌의 일종)와 폴리페놀(항산화 성분)을 포함했다. 실제 면역력이 약한 300여 명에게 4개월간 미국 인삼 추출물을 400㎎씩 매일 섭취시킨 결과 감기에 걸리는 횟수가 줄고 감염되더라도 증상이 상대적으로 가벼웠다는 연구 결과가 있다. 

이 밖에 고구마의 베타카로틴, 돼지고기의 아연·셀레늄·단백질, 호두 아몬드 등 견과류의 비타민E, 셀레늄 등도 면역력 증가에 효과가 있다고 협회 측은 설명했다. 햇볕의 경우 비타민 D를 생성해 면역력을 증진시킨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