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웰스토리, 중국 식자재유통사업 진출
삼성웰스토리, 중국 식자재유통사업 진출
  • 신지훈 기자
  • 승인 2016.06.28 09: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삼성웰스토리가 지난 22일 중국 상하이 금산구 컨벤션센터에서 진용쥔 중국 은용농업 동사장, 김봉영 삼성웰스토리 사장, 고쿠부아키라 고쿠부그룹 대표이사(왼쪽부터)가 참석한 가운데 중국 내 식자재유통 전문 합자회사 ‘상해웰스토리식품유한공사’ 설립 계약을 체결했다. 사진=삼성웰스토리 제공

삼성웰스토리(대표이사 김봉영)가 중국 식자재유통사업을 시작한다. 삼성웰스토리는 지난 22일 일본 최대 식자재유통 기업인 ‘고쿠부그룹’, 중국 국영농산기업 ‘은용농업발전유한공사(이하 은용농업)’와 함께 중국 내 식자재유통을 전문으로 하는 합자회사 설립계약을 체결했다.

국내에서 확보한 식자재유통 사업 노하우와 식자재 품질 관리 역량을 바탕으로 고쿠부의 물류 인프라와 은용농업의 우수농산물 공급 역량을 결합, 사업 시너지를 극대화해 중국 식자재유통 시장을 공략한다는 계획이다. 

총 자본금 2850만 위안(한화 50억 원) 규모로 설립되는 합자회사 상해웰스토리식품유한공사는 삼성웰스토리와 고쿠부, 은용농업이 각각 70%, 17.5%, 12.5%의 지분을 보유하게 된다. 이번 합자회사 설립에 참여하는 고쿠부는 연매출 16조 원의 일본 내 1위 식자재유통 기업으로 지난 2010년 중국 식자재유통 시장에 진출해 선진 물류 인프라를 확보, 식자재 저온 배송 사업을 추진해 오고 있다.

은용농업은 1993년부터 농산물 산지 재배 및 가공 사업을 하고 있는 농산전문기업이다. 은용농업의 채소류 상품은 중국 10대 채소 브랜드로 선정될 만큼 중국 내에서 우수성을 인정받고 있다.

삼성웰스토리는 상하이를 중심으로 진출 지역을 확대해 나갈 예정이다. 지난 2012년 진출한 중국 단체급식 사업장에 식자재를 우선 공급하고 식자재 품질을 중요하게 여기는 공기업, 중국 진출 일본계 기업 등을 대상으로 초기 시장을 확보해 나갈 방침이다.

김봉영 삼성웰스토리 사장은 “합자회사가 3개사의 우수한 사업 역량을 바탕으로 중국인이 사랑하는 기업으로 성장하도록 노력할 것”이라며 “중국내 식자재유통 산업을 한 단계 발전시켜 나가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현재 삼성웰스토리는 중국 44개 급식사업장에서 하루 12만식, 베트남 28개 사업장에서 18만식을 제공하고 있으며 2020년까지 해외사업에서 매출 8천억 원을 달성해 글로벌 식음기업으로의 성장을 목표로 해외사업을 확대하고 있다. 

중국 식자재유통 시장은 지난해 기준 300조 원에 달하는 규모로 향후 2020년까지 연평균 9.2%의 가파른 성장이 예상되고 있다. 이에 따라 아직 산업화 초기 단계인 중국 식자재유통 시장에 진입하는 글로벌 기업이 증가 추세에 있고 로컬 기업들의 경쟁도 점점 치열해질 전망이다. 

국내 기업과의 경쟁도 불가피해졌다. 앞서 CJ프레시웨이는 영휘마트와 합작으로 중국 시장에 진출해 B2C 마트 경로와 함께 B2B 업소용 거래처를 늘리며 활발한 사업을 진행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