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외식업계 칼로리 표기 의무화에 비상

5월부터 시행… ‘소비자 선택 영향 제한적’ 조사결과도 서수빈 기자l승인2017.04.21l972호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미국 일부 지역에서만 시행 중인 프랜차이즈 식당의 메뉴 칼로리 표기 의무화 규정이 5월 1일부터 전국으로 확대되면서 현지 외식업계에 비상이 걸렸다.

미주 중앙일보에 따르면 칼로리 표기 의무화 규정은 소비자들의 메뉴 선택을 돕고 식당들이 건강한 메뉴 개발에 관심을 갖도록 하기 위해 지난 2008년 뉴욕에서 처음으로 시행됐다.

이후 소비자들의 확대 시행 요구가 이어지자 연방식품의약국(FDA)은 2014년 이와 관련된 규정을 마련하고 올해 5월 1일부터 전국 시행을 결정했다. 규정에 따르면 20개 이상의 프랜차이즈 혹은 직영점을 가진 음식을 제공하는 업체는 메뉴 이름 혹은 가격 옆에 칼로리를 표기해야만 한다.

외식업체들은 새 규정 시행으로 매상 하락을 우려하고 있다. 마켓워치는 “특히 칼로리가 높은 메뉴를 제공하는 식당들은 이 규정 시행을 꺼리고 있다”며 “식당들은 앞으로 보다 건강한 메뉴를 선보일 수밖에 없을 것”이라고 전했다.

하지만 칼로리를 표기한다고 해도 소비자들의 메뉴 선택에는 큰 영향을 주지 않는다는 조사 결과도 있어 흥미를 끈다. 실제로 칼로리와 음식 소비를 연구한 여러 연구에 따르면 메뉴를 선택할 때 칼로리를 아예 고려하지 않는다는 응답자가 적게는 28%에서 많게는 68%에 달했다.

소비자 행태에 관한 컨설팅업체인 인바이로셀의 파코 언더힐 대표는 “물론 소비자들이 보다 좋은 선택을 하려고 하지만 결국에는 기본으로 되돌아가는 성향이 강하다”며 “소비자들이 생각하는 것과 실제로 선택하는 것에는 차이가 있다. 결국 소비자들은 원하는 메뉴를 선택한다”고 전했다.


서수빈 기자  sbseo@foodbank.co.kr
<저작권자 © 식품외식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여백
여백
회사소개광고문의구독신청제휴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식품외식경제 발행처. 한국외식정보(주)  |  발행인 : 박형희  |  등록번호 : 서울 다 06637  |  주소 : 서울시 송파구 중대로 174 | 청소년보호책임자 : 우대성
대표번호 : 02-443-4363   |   Copyright © 2017 식품외식경제. All rights reserved.   |   mail : food_dine@foodbank.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