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교 급식 식중독 ‘늑장 신고’ 논란… “단순 장염으로 판단”

김상우 기자l승인2017.05.12l974호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 일러스트=정태권 팀장 mana@foodbank.co.kr

경북도내 학교에서 노로바이러스와 식중독으로 추정되는 사고가 잇따라 발생한 가운데 일부 학교들이 학생들의 식중독 증세를 알고도 신고를 미뤘다는 주장이 제기돼 논란이 일고 있다. 

지난달 7일 전교생 1024명인 구미 형곡고는 학생 38명이 학교급식을 먹은 후 설사와 복통 등 식중독 증세를 보였다. 이들 중 11명은 병원에서 치료를 받았고 16명은 식중독 증세로 학교 보건실을 찾았지만 학교 측은 보건당국에 신고하지 않았다. 

이 학교는 사건이 벌어진지 한참 지난 12일에서야 보건당국에 신고했다. 이 때문에 보건당국은 식중독 의심 환자 발생 일주일 만인 13일에 학생 34명과 조리종사자 14명에 대한 역학조사를 실시했다. 

역학조사 결과 식중독 의심 학생에게서는 바이러스가 발견되지 않았고 조리원 1명에게서만 장병원성 대장균이 검출됐다.

학교 측은 “학생들이 집단으로 보건실을 방문한 것은 맞지만 단순 장염증세로 판단해 보건당국에 신고하지 않았다”고 해명했다.


김상우 기자  ksw@foodbank.co.kr
<저작권자 © 식품외식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상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회사소개광고문의구독신청제휴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식품외식경제 발행처. 한국외식정보(주)  |  발행인 : 박형희  |  등록번호 : 서울 다 06637  |  주소 : 서울시 송파구 중대로 174 | 청소년보호책임자 : 우대성
대표번호 : 02-443-4363   |   Copyright © 2017 식품외식경제. All rights reserved.   |   mail : food_dine@foodbank.co.kr